[N컷] '앨리스' 최원영 향한 김상호의 총구 …일촉즉발 긴장감
연예 2020/09/23 15:53 입력

100%x200

SBS '앨리스' © 뉴스1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앨리스' 김상호가 최원영에게 총을 겨눈 일촉즉발의 모습이 포착됐다.

SBS 금토드라마 '앨리스'(극본 김규원 강철규 김가영/ 연출 백수찬) 측은 23일 고형석(김상호 분)과 석오원(최원영 분)의 반전의 순간이 담긴 스틸컷을 공개했다.

앞서 방송에서는 10년 전 박선영(김희선 분)과 만나 예언서를 받았다고, 시간여행을 막아야 한다고 주장하던 과학자 석오원이 누군가에게 납치돼 사라진 바 있다. 이러한 와중에 공개된 스틸컷에는 고형석이 기절한 석오원 앞에서 예언서를 읽고 있는 모습이 포착됐다.

고형석은 박진겸(주원 분)에게 아버지와도 같은 인물이다. 10년 전 어머니 박선영이 살해당한 뒤, 혼자가 된 박진겸을 곁에서 지켜준 사람이기 때문이다. 박진겸이 세상 모두를 믿지 못한다 하더라도 유일하게 믿을 수 있는 사람이 고형석이었다. 그런 고형석이 대체 어떻게 납치된 석오원 앞에 있는 것인지, 왜 예언서를 읽고 있는 것인지 궁금증이 커진다.

사진 속 고형석은 온몸이 포박된 채 바닥에 주저앉아 있는 석오원의 머리에 총구를 겨누고 있다. 감정을 숨긴 듯한 고형석의 표정, 두려움을 감추려는 듯한 석오원의 표정이 대비되며 일촉즉발의 긴장감이 감돈다.

한편 '앨리스'는 매주 금, 토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