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美 '지미 팰런쇼'서 BTS 위크 꾸민다…5일간 출격
연예 2020/09/23 08:16 입력

100%x200

NBC '지미 팰런쇼' 티저/사진=Maila Turano/Digital Designer © 뉴스1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그룹 방탄소년단이 미국 NBC 인기 프로그램 '더 투나잇 쇼 스타링 지미 팰런'(The Tonight Show Starring Jimmy Fallon, 이하 '지미 팰런쇼')에서 'BTS 위크(Week)'를 꾸민다.

'지미 팰런쇼'는 오는 28일(이하 현지시간)부터 10월2일까지 5일 동안 방탄소년단을 위한 특별 방송을 기획했다. 일명 'BTS 위크'를 맞아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다양한 구성으로 방탄소년단의 여러 매력을 보여 줄 예정이다.

방탄소년단은 지난달 21일 발매한 디지털 싱글 '다이너마이트'(Dynamite)를 비롯해 5일간 매일 다른 곡의 퍼포먼스를 펼치며, 스페셜 코너와 인터뷰 등을 통해 전 세계 팬들과 만난다. '지미 팰런 쇼'에서 특정 아티스트를 위한 주간 기획을 편성하는 건 매우 이례적이다.

앞서 2018년 9월 '아이돌'(IDOL)과 '아임 파인'(I'm Fine)을 부르며 '지미 팰런쇼'에 처음 출연한 방탄소년단은 지난 2월에도 '지미 팰런쇼'에서 '온'(ON)의 첫 무대를 펼친 바 있다. 당시 뉴욕의 그랜드 센트럴 터미널(Grand Central Terminal)에서 마칭 밴드, 다수의 안무가들과 호흡을 맞춘 역동적 퍼포먼스로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약 7개월 만에 '지미 팰런쇼'의 특별 기획 'BTS Week' 방영 소식이 전해지자 전 세계 팬들의 뜨거운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

'지미 팰런쇼'의 진행자인 영화배우 겸 코미디언 지미 팰런 역시 "방탄소년단이 다시 '지미 팰런쇼'에 나오게 돼 기쁘다"며 "그들은 항상 잊을 수 없는 퍼포먼스를 보여 주는 그룹"이라고 칭찬했다. 이어 "지난 번 그랜드 센트럴 터미널을 통째로 비워 공연했기 때문에 이번에는 더 나은 것을 보여 줘야 하는 큰 숙제를 안았다"며 "하루 밤 공연보다 더 큰 것이 무얼까? 그것은 바로 주간 편성"이라며 기대감을 감추지 않았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다이너마이트'를 통해 전 세계에 긍정 에너지와 활력을 전파하며 지속적으로 인기를 얻고 있다. 발매 첫 주 성적이 반영된 미국 빌보드(9월 5일 자) 싱글 차트 '핫 100'에 1위로 진입한 뒤 9월 12일 자 차트에서도 정상에 오르며 2주 연속 1위를 지켰다. 최신 차트(9월 26일 자)에서도 2위에 이름을 올리며 한 달째 열풍을 유지하고 있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