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스' 김정난X황재근X전영미X오정연 '절친' 의리로 뭉쳤다…폭로에 고백까지(종합)
연예 2020/09/22 21:48 입력

100%x200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캡처 © 뉴스1

100%x200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비스' 절친들이 의리로 뭉쳤다.

22일 오후 방송된 MBC에브리원 예능 프로그램 '비디오스타'는 '오! 재미난 인생 Love Myself' 특집으로 꾸며진 가운데 절친 사이인 배우 김정난, 디자이너 황재근, 개그우먼 전영미, 방송인 오정연이 출연했다.

김정난은 "세 분과의 의리로 오늘 출연했다"고 밝혔다. MC 박소현과도 30년 인연을 이어오고 있다고. 황재근은 "누나들이 너무 흔쾌히 나오겠다고 해주더라"며 고마워했다. 오정연은 오프닝부터 MC 박나래에게 술을 선물로 건네 웃음을 샀다.

의리로 뭉친 '절친'들인 만큼 솔직한 폭로전이 연신 웃음을 자아냈다. 전영미는 오정연을 처음 만난 뒤 '뭐 이런 애가 다 있지?' 생각했다고. 그는 "아나운서 출신이니까 이미지가 똑소리 나고 깔끔하고 철두철미할 줄 알았다. 근데 얘는 아니더라. 먹을 때마다 흘리고 아기 입맛이다. 고기만 먹는다. 다른 반찬은 안 먹는다"고 폭로했다. 이를 들은 MC 김숙은 "저도 같이 식사한 적이 있는데 고기만 때려 먹더라. 고기 먹더니 약속이 있다고 또 저녁 식사를 하러 갔다"고 회상했다.

황재근은 전영미에게 묘한 감정을 느꼈다고 고백했다. 그는 MC들로부터 "전영미에게 이성의 감정을 느꼈지만 표현하지 못했다고 하던데"라는 말을 들었다. 그러자 황재근은 "라디오 방송에서 처음 만난 순간에 가슴이 두근두근거렸다"고 털어놔 놀라움을 안겼다. 또 "누나가 되게 여성스럽더라"며 '심쿵'한 이유를 밝혔다.

전영미는 첫 만남에 황재근을 지하철역까지 바래다줬다고. MC 박나래는 "지금부터가 진짜다. 전영미씨가 그날 차를 태워준 이유가 따로 있다고 한다"라고 해 궁금증을 끌어올렸다. 전영미가 입을 열었다. 그는 "왜 태워줬냐면 첫 모습이 요상하게 하고 왔더라. 이런 안경 쓰고. 버스 타고 지하철역까지 갈 거 생각하니까 제가 다 창피하더라. 그래서 데려다줬다"고 솔직히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두 사람은 눈빛 교환으로 설렘을 더하기도 했다.

오정연은 전영미와의 남다른 인연을 공개했다. "저랑 언니와의 인연이 10년 가까이 된다"고 입을 연 그는 "제가 힘들 때나 외로울 때나 언니가 늘 곁에 있어줬다. 인생의 은인 같은 사람"이라며 고마움을 표했다. 오정연은 카페를 열면서 전영미에게 프리패스 권을 줬다고. 그러면서도 오정연은 전영미에 대해 "다른 언니들에 비해 밥은 좀 덜 산다"고 폭로(?)해 큰 웃음을 줬다.

김정난은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에서 호흡을 맞췄던 현빈, 손예진 얘기가 나오자 "왜 걔네 얘기를 묻냐. 내 얘기를 해라"라고 농을 던져 주위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옆에 있던 전영미는 북한 말 토크와 앵커 따라잡기로 감탄을 자아냈다.

김정난은 배우 박서준에 대한 애정도 드러냈다. "요즘 박서준씨 좋다"라고 고백한 그는 "최근에 나온 드라마를 잘 봤다. (박서준과 동반 출연이면) 무조건 하겠지만, 엄마 역할은 안할 거다. 하고 싶지 않다. 가족은 싫다"고 솔직히 털어놨다.

전영미는 배우 정우성과의 일화를 공개했다. 영화 '강철비' 촬영 쫑파티에서 그를 만났다고. 전영미는 "저는 단 한 가지 목표가 있었다. 사진 찍는 거였는데 만나서 찍게 됐다"며 행복해 했다. 당시 정우성이 손을 꼭 잡았다고 해 모두의 부러움을 샀다. 배우 곽도원은 전영미, 김정난과 친분이 두텁다며 영상 편지를 남겨 훈훈함을 선사했다.

이밖에도 황재근은 목공풀을 이용해 수염을 손질하는 방법을 공개해 눈길을 모았다. 오정연은 전영미 덕에 우울했던 마음의 병을 이겨낼 수 있었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흥 폭발' 레트로 댄스를 춰 매력을 과시했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