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원해·허동원, 코로나19 완치 판정…건강한 모습으로 복귀(종합)
연예 2020/09/22 15:59 입력

100%x200

김원해(더블에스지컴퍼니 제공) 허동원(에이스팩토리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배우 김원해와 허동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완치 판정을 받았다.

김원해 소속사 더블에스지컴퍼니는 22일 "김원해가 지난달 25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격리시설에 입원 후 치료를 받았으며, 오늘(22일) 음성 판정을 받고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발병 이후 증상도 미비해 상태는 굉장히 양호했던 편이지만 향후 후유증 등에 대한 우려가 있는 만큼, 김원해가 건강한 모습으로 이후 작품 활동을 지속할 수 있도록 건강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김원해와 함께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던 허동원도 이날 완치된 사실을 전했다.

허동원의 소속사 에이스팩토리는 이날 "허동원은 지난 8월20일 확진 판정을 받은 뒤 격리실에서 지속적인 치료를 받으며 무증상 감염자로 '전파력 없음'을 판정받아 지난 격리실에서 퇴원한 후 2주간 자가격리를 이행했다"고 알렸다.

에이스팩토리는 "자가격리를 마친 후 최종 검사를 통해 금일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아 격리 해제됐다"고 밝혔다. 이어 "허동원은 이달까지 건강 관리에 힘쓰며, 10월부터 작품 활동을 준비할 예정"이라며 "그간 염려해 주시고 응원 보내주신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김원해와 허동원은 앞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배우 서성종과 함께 연극 '짬뽕' 무대에 올라 관련 검사를 받았고, 얼마 뒤 확진 판정을 받았다. 서성종은 최근 KBS 2TV 월화 드라마 '그놈이 그놈이다'에 단역으로 출연한 배우다.

이후 김원해와 허동원은 격리시설에 입원해 치료를 받아왔다. 김원해 측의 경우, 김원해와 함께 현장 매니저 또한 코로나19 검사를 받았으나 음성 판정을 받았다. 해당 매니저는 자가격리 2주 후 코로나 재검사에서도 음성 판정을 받은 사실을 알렸다.

김원해는 드라마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 '초콜렛' '날 녹여주오'등 다수의 드라마에 출연해 감초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또한 '히말라야' '아수라' '천문' '사냥의 시간' 등 영화에서도 독보적인 존재감을 증명해왔다. 오는 10월 영화 '삼진그룹 영어토익반'의 개봉을 앞두고 있으며, 오는 17일 방송 예정인 tvN 드라마 '스타트업'에도 출연한다.

허동원은 영화 '범죄도시'에서 형사 역할로 얼굴을 알린 후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악인전' '나를 찾아줘' '히트맨' '특송' '디바' '범죄도시2' 등 다양한 작품에서 신스틸러로 활약 중이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