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뼛속까지 불태워" 에버글로우, '라 디 다'로 돌아온 열정의 전사들(종합)
연예 2020/09/21 18:07 입력

100%x200

에버글로우/사진제공=위에화엔터테인먼트코리아 © 뉴스1

100%x200

에버글로우/사진제공=위에화엔터테인먼트코리아 © 뉴스1

100%x200

에버글로우/사진제공=위에화엔터테인먼트코리아 © 뉴스1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에버글로우가 컴백을 하며 열정을 불태웠다.

21일 오후 그룹 에버글로우(EVERGLOW) 두 번째 미니앨범 '-77.82X-78.29'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이 자리에서 에버글로우는 타이틀곡 '라 디 다'(LA DI DA) 무대를 최초로 공개하고, 취재진에 앨범에 대한 이야기를 들려줬다.

에버글로우는 21일 오후 6시 전 음원사이트를 통해 두 번째 미니앨범 '-77.82X-78.29'를 발매한다. 지난 2월 낸 '레미니선스'(reminiscence) 이후 7개월 만에 컴백이다. '-77.82X-78.29'는 에버글로우가 한 번도 시도해보지 않았던 퍼포먼스와 확장된 음악적 스펙트럼이 돋보이는 신보로, 대체할 수 없는 에버글로우만의 강렬한 에너지를 느낄 수 있다. 온다는 "열정을 다해 준비한 앨범"이라며 "(보여드릴 수 있어) 뿌듯하고 행복하다"라고 말했다. 이어 "에너지를 이어받아 활동을 열심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시현은 "앨범 준비를 위해 뼛속까지 불태웠다"며 관심을 당부했다.

타이틀곡 '라 디 다'는 업템포 일렉트로 팝과 레트로 장르의 컬래버레이션으로 레트로 댄스 감성을 극대화시킨 곡이다. 현시대 속 불만에 가득 차 있는 '헤이터'들에게 전하는 의미심장한 경고의 메시지가 함축적으로 담겨있으며, 에버글로우 멤버들의 새로운 보컬 톤이 듣는 재미를 더했다. 신곡 콘셉트에 대해 미아는 "처음엔 팬들이 좋아할까 걱정을 했지만, 새로운 모습을 보여줄 수 있어 기대가 됐다"라고 했으며, 이유는 "사이버 펑크를 표현하기 위해 노력했다"며 "절망에 빠진 세대를 위해 싸우는 강렬한 전사"라고 귀띔했다.

특히 이번 곡에서는 퍼포먼스를 눈여겨봐달라고 귀띔했다. 시현은 "신곡 킬링 포인트는 한층 더 강렬해진 퍼포먼스다"며 "그동안 해왔던 것과는 다른 시도를 해 새로운 에너지를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귀띔했다. 미아는 보깅 댄스를 눈여겨 봐달라고 했다. 이어 온다는 "우리 목표는 에버글로우만의 색이 담긴 음악으로 힘이 되는 것"이라며 "여기에 1위까지 하게 되면 행복할 듯하다"고 말했다.

또한 1980년대 디스코 느낌의 팝 댄스 테마곡 '언터쳐블'(UNTOUCHABLE), 강렬한 베이스 사운드로 스웨그 넘치는 R&B 스타일과 아일랜드 레게 스타일의 후렴이 돋보이는 '굿 보이'(GxxD BOY), 파워풀하면서도 감성적인 미드 템포 장르의 '노 굿 리즌'(NO GOOD REASON)이 앨범을 채우고 있다. 시현은 "에버글로우의 스펙트럼을 넓히기 위해 노력했다"며 "우리만의 에너지를 담았다"라고 했다.

아샤는 에버글로우만의 매력으로 중독성 있는 모습과 강렬한 퍼포먼스를 꼽았으며, 시현은 "(이를 바탕으로) 이전보다 성장한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 열심히 준비했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이유는 "이번 앨범 활동으로 '무대를 불태우는 에버글로우'라는 수식어를 얻고 싶다"는 바람을 전했다.

한편 에버글로우는 신곡 '라 디 다'로 활발하게 활동을 이어갈 예정이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