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호가' 김지혜·박준형 '부부의 세계'→팽현숙·최양락 '사랑과 영혼'(종합)
연예 2020/09/20 23:48 입력

100%x200

jtbc 캡처© 뉴스1

100%x200

jtbc캡처© 뉴스1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김지혜 부부와 팽현숙 부부가 웃음 가득한 일상을 보냈다.

20일 밤 방송된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서 김지혜 박준형 부부는 김영철과 만나 묘한 분위기를 형성했다. 팽현숙 최양락은 취미생활을 공유하며 남다른 하루를 보냈다.

앞서 김지혜는 JTBC '아는 형님'에 출연해 김영철과 과거 미묘한 순간이 있었다고 고백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김영철은 '아는 형님' 방송이 반응이 좋다면서 "지혜를 보고 감탄했다. 두 개 에피소드가 다인데, 짧은 에피소드를 15분 분량으로 만들더라. 방송을 잘 하더라"고 했다.

두 사람이 '아는 형님'에 대해 말하자, 박준형은 "왜 그걸 해명하려고 하냐. 니네 진짜 뭐 있었던 거 아니냐"라고 의심했다.

이에 스튜디오에서도 김지혜와 김영철의 사이를 궁금해 했다. 김지혜는 "(김영철이) 한 일주일 정도 나를 좋아했던 것 같다"라고 답했다. 이에 박미선은 "내가 아는 영철이는 짧은 사랑을 많이 한다"라며 웃었다.

앞서 '아는 형님'에서도 나왔던 뽀뽀 에피소드가 다시 화제에 올랐다. 과거 술에 취한 김영철이 김지혜에게 '뽀뽀할래?'라고 물었던 것. 박준형이 이를 언급하자, 김영철은 "그렇다고 내가 뽀뽀를 했냐고. 그리고 박준형과 사귀기 전 아니었냐"라고 말했다. 김지혜는 "차라리 뽀뽀할 걸 그랬다. 하고 이런 이야기 들으면 억울하지나 않다"라고 말했다.

김지혜는 자연스럽게 연애 경험이 적은 것이 아쉽다며 "연애를 좀 더 하고 결혼할 걸 그랬다"라고 했다. 그는 김영철에게 "내가 (이혼) 1호 되고 오빠와 18호 부부 되면 된다"고 과감한 발언을 이어가 웃음을 자아냈다

팽현숙 최양락 부부는 팽현숙의 도자기 전시회를 앞두고 도자기 만들기에 나섰다. 도예가가 진흙을 공들여 빚을 때, 최양락은 영화 '사랑과 영화' 의 한 장면처럼 손을 포개 웃음을 자아냈다.

스튜디오의 박미선은 "개그맨들은 웃길 수 있는 저 순간을 안 놓친다"라며 웃음을 터뜨렸다.

이어 최양락은 팽현숙의 뒤에서 백허그하면서 손을 포갰다. 로맨틱한 분위기가 되기도 전에 최양락은 "머리 감았어?"라고 물었다. 영화와는 전혀 다른 팽락 부부의 '사랑과 영혼'이었다.

최양락은 애주가답게 주종 별로 술잔을 만들면서 즐거워 했다. 그는 술잔 만들기를 도와주는 도예가에게 "이거 다 만들고 선생님하고 한 잔 할 수도 있냐"면서 애주가 친구를 사귀려고 노력했다. 그러면서 최양락은 팽현숙과 취미생활을 함께 한 것이 즐거운 시간이었다고 했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