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배정남 손길로 다시 태어난 임원희 '세련미↑'
연예 2020/09/20 22:13 입력

100%x200

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 모델 배정남이 배우 임원희의 연애를 위해 발 벗고 나섰다.

20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배정남이 임원희를 위해 소개팅을 주선했다.

소개팅 당일 임원희는 떨리는 마음을 부여잡고 입고 나갈 옷을 체크해봤다. 임원희를 찾아온 배정남은 파란색 재킷을 보고 "트로트 가수 같다"며 다른 옷을 추천했다. 배정남은 밖이 아닌 집에서 보기로 했기 때문에 너무 화려한 옷보다는 편안한 옷이 좋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런데 임원희가 가진 옷 자체가 너무 적었다.

한참을 임원희의 옷걸이를 뒤지던 배정남은 예쁜 옷을 찾았다. 임원희는 설레는 마음으로 배정남이 추천한 옷을 입어봤다. 서장훈은 사파리 가이드 같다고 했고 배정남은 "옷은 죄가 없는 것 같다"고 솔직하게 평가했다. 배정남의 신랄한 패션 평가는 계속됐다. 임원희가 자주 입는 빨간 체크 셔츠에 대해 "목욕 타월 만들고 남은 천으로 만든 것 아니냐"고 독설했다. 결국 배정남은 "앞으로 옷을 살 때 제일 맘에 안 드는 걸 사라"고 조언했다.

배정남의 최종 선택은 연보라색 셔츠와 베이지색 바지였다. 무언가 아쉬운 듯 바라보던 배정남은 임원희에게 아끼는 셔츠냐고 물어본 뒤, 아니라고 하자 그 자리에서 리폼에 나섰다. 가위로 옷깃을 잘라 헨리넥 셔츠로 만들었다. 다행히 소개팅 상대는 임원희의 옷을 마음에 들어 했다.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