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인터뷰]① 이민정, '한다다' 인기 비결? "막장 없는 청정 스토리"
연예 2020/09/17 15:50 입력

100%x200

배우 이민정/ 사진제공=엠에스팀엔터테인먼트 © 뉴스1

100%x200

배우 이민정/ 사진제공=엠에스팀엔터테인먼트 © 뉴스1

100%x200

배우 이민정/ 사진제공=엠에스팀엔터테인먼트 © 뉴스1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배우 이민정은 지난 13일 종영한 KBS 2TV '한 번 다녀왔습니다'(극본 양희승 안아름/ 연출 이재상)을 통해 처음으로 주말드라마 연기에 도전했다. 극 중 이민정은 소아전문 병원 내과의이자 윤규진(이상엽 분)과 이혼을 하게 됐다가 다시 행복한 결혼 생활을 맞게 된 송나희를 연기했다.

송영달(천호진 분)의 네 남매 중 셋째이나 실제 서열은 1위인 송나희 역을 연기하며 이민정은 깐깐하지만 인간적인 언니의 모습을 그려냈다. 또한 윤규진 역을 연기한 이상엽과는 달달한 로맨스 연기까지 그려내면서 '나규커플'(송나희와 윤규진 커플의 별칭)로 많은 사랑을 받았다.

최근 드라마가 종영하고 뉴스1과 서면인터뷰를 진행한 이민정은 '한 번 다녀왔습니다'에 대해 "오케스트라 같은 드라마"라고 표현하며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전국 기준 37.0%(닐슨코리아 제공)의 최고 시청률을 기록할 만큼 많은 사랑을 받은 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를 끝마친 이민정의 이야기를 들어봤다.

-종영 소감을 밝힌다면.

▶올해 초부터 오랜만에 긴 호흡의 촬영을 하다보니까 완급조절과 건강관리를 해야했다. 미니시리즈와 달리 여러 사람들과 함께하며 만들어지는 것들이 많아서 재밌기도 했고 오랜 시간해서 그런지 끝난 것 같지 않고 다시 세트장으로 돌아가야할 것 같은 생각이 든다.

-주말드라마는 첫 도전이었는데.

▶다른 드라마 때와는 달리 배우들이 함께 대기실을 쓰는 특성 때문에, 배우들과 함께 하는 시간이 많았다. 대화도 많이 하고 같이 음식도 먹고 했다. 이런 점 덕분에 배우들이 많이 친해졌고 당연히 연기 호흡에도 도움이 되었던 것 같다. 남녀노소 전 세대를 아울러 좋아해주시는 점도 이전 드라마들과 달랐던 부분이었다.

-이번 드라마를 촬영하면서 가족에 대한 어떤 생각을 가지게 됐나.

▶맨 마지막에 차화연 선생님이 왈츠를 추면서 한 내래이션이 드라마의 주제라고 생각한다. '사랑은 배려와 존중이라는 부분'이라는 말이다. 가족일수록, 부부일수록 그렇게 해야 행복할 수 있는 것 같다. 전래동화 같은 메시지지만 생각 많이 하게 됐다. 처음 보는 사람한테 잘 보이는 건 쉽지만 가족이 좋게 보는 건 더 어려운 일이지 않나.

-송나희 역을 준비하면 가장 중점을 둔 부분이 있나.

▶감독님께서는 송나희의 초반 캐릭터 느낌을 주변에 직설적이고 막 나갔으면 좋겠다고 얘기해 주셨다. 작가님은 송나희가 사고뭉치 자식들로 맘고생하는 부모를 생각해 이혼을 말할 때 혼자 끙끙 앓을 정도로 둘째 딸이지만 첫째 같은 중압감을 갖고 있는 자식이라고 말씀하셨다. 두 분의 말씀을 생각하면서 캐릭터를 잡아 나갔던 것 같다. 감정 변화의 터닝포인트는 이혼이었다. 모자라는 부분 없이 승승장구하며 살았던 송나희인데 가족들에게, 세상 사람들에게 알려진 이혼이라는 실패는 송나희가 처음으로 무너지는 감정이라고 생각해서 그 부분을 가장 신경 써서 연기하려고 했다.

-송나희는 일과 사랑 중 사랑을 선택했는데, 본인은 어떨 것 같나.

▶그냥 단순히 연애만 하는 상황이었다면 일을 택했을 것 같다. 송나희 입장에서 미국행은 단순히 일만이 아닌 인생의 반려자를 선택하는 문제였기 때문에 고민하다가 결국 규진이한테 간 거라고 생각한다.

-'한 번 다녀왔습니다'가 많은 사랑을 받은 비결은 무엇이라고 생각하나.

▶드라마의 로맨스나 코믹 부분들이 남녀노소 불문하고 좋아할 수 있는 부분이 많았고, 무엇보다 막장의 요소가 거의 없는 청정 스토리에 캐릭터들이 모두 따뜻했던 점이 가족드라마로서 많은 사랑을 받을 수 있었던 것 같다.

<【N인터뷰】②에 계속>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