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객' 김현수 "액션신 없어…다음에 강한 캐릭터 해보고파"
연예 2020/09/17 11:38 입력

100%x200

김현수/오퍼스픽쳐스, ㈜더웨이브 E&M © 뉴스1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배우 김현수가 자신이 맡은 태옥 캐릭터의 매력을 밝혔다.

17일 오전 11시 유튜브를 통해 영화 '검객' 온라인 기자간담회가 열려 장혁, 김현수, 최재훈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김현수는 "'검객'이 첫 사극인데, 태옥이가 다른 사람들과 다르게 당당하고 위험한 상황이라도 불의를 보면 직진하는 부분이 매력이라 생각해서 하게 됐다"며 "이게 다른 역할들과 다른 점이 있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또한 영화 속 다른 캐릭터들과 달리 액션 신이 없었던 것에 대해 "거의 저만 액션신이 없었던 것 같다"며 "시사회로 처음 영화를 봤는데 선배님들 화려한 액션과 합이 너무 멋있어서 저도 한번 도전해보고 싶었다"고 밝혔다. 이어 "태옥은 어쩔 수 없이 도움을 기다려야 하는 캐릭터인데 다음에는 자신을 지킬 수 있는 강한 캐릭터를 해보고 싶다"고 말했다.

한편 '검객'은 광해군 폐위 후, 세상을 등진 조선 최고의 검객 태율(장혁 분)이 사라진 딸 태옥(김현수 분)을 찾기 위해 다시 칼을 들게 되면서 시작되는 리얼 추격 액션 영화다. 장혁은 세상을 등진 조선 최고의 검객 태율을 맡았으며, 김현수는 세상을 놀라게 할 비밀을 간직한 태율의 딸 태옥으로 분했다.

오는 23일 개봉.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