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써치' 장동윤 "군견병 연기 위해 실제 사건 현장 가서 경험 쌓아"
연예 2020/09/17 10:26 입력

100%x200

배우 장동윤/ 사진제공=OCN '써치' © 뉴스1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배우 장동윤이 '써치'로 파격 연기 변신을 선보인다.

OCN 새 드라마틱 시네마 '써치'(극본 구모 고명주/ 연출 임대웅 명현우) 측은 17일 장동윤과 나눈 인터뷰를 공개했다.

'써치'는 최전방 비무장지대(DMZ)에서 시작된 미스터리한 실종과 살인사건의 비밀을 밝히기 위해 구성된 최정예 수색대 이야기를 다룬 밀리터리 스릴러 드라마다. 영화와 드라마의 포맷을 결합한 드라마틱 시네마의 네 번째 프로젝트다.

극 중 장동윤은 적의 흔적을 쫓는, 특임대 군견병 용동진 병장 역을 맡았다.

장동윤은 "처음 도전하는 장르라 신나고 기대됐다"라며 "무엇보다 도전 의식이 생겼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써치'를 택한 이유에 대해 "재미있는 대본이 가장 결정적이었다"라며 "쉽게 접하지 못하는 장르이기 때문에 더욱 출연하고 싶었다"라고 얘기했다.

그러면서 장동윤은 "장르에 국한되지 않고 다양한 역할을 수행하는 것이 꿈이었다"라며 "장르물은 처음인데, 지금까지 해왔던 것들과는 다른 배우로서의 매력을 선보일 수 있었으면 좋겠다"라는 바람을 덧붙였다.

장동윤은 촬영 전 군견 핸들링 훈련소에는 거의 매일 출근했다는 후문이다. 장동윤은 "타깃을 추적하는 용병장의 임무는 특임대에서 가장 결정적이고 필요한 것"이라며 "수색견과 군견병의 역할과 호흡이 무엇보다 중요했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때문에 열심히 훈련을 받았다"라며 "실제로 의뢰 받은 사건 현장에 가서 경험을 쌓기도 했다"라고 밝혔다.

사전제작으로 모든 촬영을 완료한 장동윤은 "기존에 구상했던 내용을 뚝심있게 밀어붙일 수 있었다는 점, 다양하고 참신한 촬영 기술을 시도해볼 수 있었다는 점, 연기할 때도 롱테이크로 더 집중할 수 있었다는 점이 좋았다"라며 "그만큼 드라마에서 흔히 만나기 쉽지 않은 장르를 생동감 있게 경험할 수 있을 것"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마지막으로 장동윤은 "군대라는 요소에 상상을 더해 이야기를 풍부하게 만들었기 때문에 군대경험이 없으시더라도 충분히 재미있게 즐기실 수 있을 것이다"라며 "나도 첫 방송을 손꼽아 기다리고 있다"라고 말했다.

한편 '써치'는 오는 10월17일 오후 10시30분 처음 방송된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