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밀의 숲2' 측 "전혜진·최무성·윤세아, 삼각 커넥션 비밀 밝혀진다"
연예 2020/09/17 10:22 입력

100%x200

사진제공=tvN '비밀의 숲2' © 뉴스1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비밀의 숲2' 전혜진 최무성 윤세아의 삼각 커넥션에 대한 의혹이 짙어지고 있다.

tvN 토일 드라마 '비밀의 숲2'(극본 이수연/ 연출 박현석)에서 벌어진 서동재(이준혁 분)의 실종은 '침묵하는 자'들에게 거친 돌풍과도 같았다. 심연 속에 가라앉혔다고 굳게 믿고 있었던 비밀들이 다시 떠오를 위험에 처했기 때문이었다.

모두가 저마다의 이유로 진실을 침묵하고 있는 가운데, 최빛(전혜진 분) 우태하(최무성 분) 이연재(윤세아 분)의 모종의 커넥션이 드러났다. 한 사건을 두고 연결고리가 있는 듯 한 이 세 인물이 흑막 뒤에 감춘 진실은 무엇일지 시청자들은 날카로운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이 커넥션은 서동재의 실종으로 인해 전 대전지검장 출신 변호사 박광수(서진원 분)의 죽음에 대한 의혹이 확산되면서부터 불거졌다. 우태하는 일전에 경찰을 공격할 카드로 최빛이 연루된 박광수의 사망 사건을 들고 온 서동재에게 손 떼라 주의를 줬다. 그럼에도 서동재는 개인적으로 이 사건을 조사했고, 이 사실이 드러나자 최빛과 우태하는 불안한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박광수 사건을 자신의 죄책감이라고 표현한 우태하에게 최빛은 그 죄책감을 떠맡아 준 것이라 반응했다. 이들의 대화를 통해 둘 사이의 커넥션이 박광수 사망과 관련돼있다는 점은 분명해졌다. 검경 수사권 조정을 두고 치열하게 대립했던 조직의 수장들이기에, 상상조차 할 수 없었던 연결고리는 더 큰 반전을 선사했다.

무엇보다 서동재가 한조 이연재 회장까지 찾아갔었다는 사실에 이들의 불안감이 증폭됐다는 점은 의구심을 더욱 키운 대목이었다. 최빛과 우태하가 한조라는 단어에 민감하게 반응한 이유는 이 커넥션에 한조 그룹의 이연재 회장도 엮였기 때문이었다. 죽은 박광수 변호사가 한조의 전 사외이사였다는 사실이 그 연결고리였다.

제작진은 17일 "이번 주, 흑막 속에 덮인 최빛 우태하 이연재의 삼각 커넥션의 비밀이 드러난다"라고 예고했다. 이어 "이들은 어떻게 관계되어 있으며, 또 그 관계 속에서 서로가 침묵하고 있는 것은 무엇일지 서서히 걷힐 장막에 한시도 눈을 떼지 말고 지켜봐달라"고 전했다.

한편 '비밀의 숲2'는 매주 토, 일요일 오후 9시 방송된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