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컷] '체크타임' 사랑꾼 김정민 "아내 루미코보다 하루만 더 살고파"
연예 2020/09/14 15:45 입력

100%x200

MBN © 뉴스1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가수 김정민-루미코 부부의 충격적인 남은 예상 수명 결과가 공개된다.

14일 오후 처음 방송되는 MBN '한 번 더 체크타임'은 인간의 남은 예상 수명을 알아보고 맞춤형 건강 비법을 찾는 신개념 건강 예측 프로그램.

이번 첫 방송의 주제는 '동안 장수의 비밀'로, 김정민-루미코 부부가 출연해 남다른 동안 비법을 공개하는가 하면 동안과 장수에는 어떤 연결 고리가 있는 것인지에 대해서도 살펴본다.

11세 나이 차를 극복하고 지난 2006년 결혼에 골인한 이들 두 사람은 대한민국 대표 동안 부부로도 유명하다. 과연 세월을 잊고 사는 두 사람의 동안 비법은 무엇일까.

특히 이들 부부의 남은 예상 수명 결과도 공개될 것으로 알려져 호기심을 증폭시킨다.

김정민은 "내 동안의 비결은 아내 루미코의 사랑"이라며 53세라는 나이가 무색할 만큼 동안 비주얼과 피부를 뽐내 주위의 감탄을 자아냈다. 또 김정민은 "아내 루미코가 홀로 외롭지 않게, 아내보다 딱 하루만 더 살고 싶다"고 고백하며 사랑꾼 면모를 드러내기도 했다. 하지만 그것도 잠시, 부부의 남은 예상 수명이 공개되자 충격을 받은 듯 당황한 기색을 내비치며 "너무 많이 차이 나는데?"라는 하소연으로 깨알 같은 웃음을 선사했다.

한편 김국진과 윤형빈, 이수지가 3MC로 출격, 환상 트리플 케미를 예고한 '한 번 더 체크타임'은 14일부터 매주 월요일 오후 8시30분 방송된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