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인터뷰]② '한다다' 이상엽 "이병헌, 조언 많이 해줘…덕분에 힘났다"
연예 2020/09/14 13:10 입력

100%x200

배우 이상엽/ 사진제공=웅빈이엔에스 © 뉴스1

100%x200

배우 이상엽/ 사진제공=웅빈이엔에스 © 뉴스1

100%x200

배우 이상엽/ 사진제공=웅빈이엔에스 © 뉴스1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KBS 2TV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극본 양희승 안아름/ 연출 이재상)가 지난 13일 방송을 마지막으로 종영을 맞았다. 이날 방송에서는 유산의 아픔 탓에 이혼을 하게 됐다가 다시 사랑을 시작하고 행복한 결혼생활을 맞게 된 송나희(이민정 분)와 윤규진(이상엽 분)의 모습이 그려지면서 꽉 찬 해피엔딩을 장식했다.

이상엽은 극 중 소아과 병원 내과의이자 유들유들한 성격과 훈훈한 외모를 지닌 윤규진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특히 송나희 역을 맡은 이민정과 달달한 로맨스와 가슴 저린 감동의 재결합까지 그려내면서 '한 번 다녀왔습니다'의 재미를 더했다. 많은 예능 프로그램과 드라마를 오가며 종횡무진 활약 중인 이상엽은 '한 번 다녀왔습니다'를 통해 다시 한 번 배우의 존재감을 각인시켰다는 평이다.

14일 뉴스1과 진행한 화상인터뷰에서 이상엽은 '한 번 다녀왔습니다'의 종영 소감과 드라마를 통해 느낀 점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는 시간을 가졌다.

<【N인터뷰】①에 이어>

-이민정과 호흡은 어땠나.

▶원래 알고 계셨던 배우 분이기도 하고 워낙에 씩씩하신 분이라 편하게 잘했다. (애정씬을 찍으면서) 모든 배우분들과 촬영을 할때도 그랬는데 아무래도 아는 선배님이고 해서 긴장하고 신경이 쓰이기도 했다.

-이민정의 남편 이병헌의 피드백은 없었나.

▶선배는 어떻게 보셨는지 궁금하기도 했는데 정말 좋은 말씀도 많이 해주셨고 이 자리 빌려서 너무 감사하다. (이병헌 선배가) 규진이와 나희의 이야기에 대한 조언도 해주셨다. 좋은 얘기도 해주셨고 되게 잘하고 있다는 얘기도 많이 해주셨다. 어떤 말이 필요하겠나. 이병헌 선배가 1회부터 끝까지 다 보셨다는 것만으로 힘이 났다.

-이민정과의 치정 멜로를 요청하는 반응도 많았는데.

▶그런 바람이 있으셨군요. 치정 멜로는 아니다. 괜찮다.(웃음) 로코 한 번 괜찮을 것 같다. 근데 정말 이민정씨는 제가 결혼하고 싶다는 생각을 많이 하게 만든 주인공이다. 그만큼 되게 (결혼 생활이) 좋아보이시더라.

-송나희와 윤규진의 결말은 어땠나.

▶정말 좋았다. 1회에서는 정말 각박한 현실을 살았던 사람들이라면 마지막에는 각자의 인생을 행복하게 사는 모습이 나와서 좋았다. 마지막 자식들이 쌍둥이라는 설정은 되게 저도 예상하지 못했어서 재밌고 좋았다.

-형제 호흡을 맞춘 이상이와의 케미는 어땠나.

▶상이와 찍는 신에서 코믹 요소가 있는 장면은 거의 다 애드리브라고 생각하셔도 무방하다. 좋은 동생을 얻은 것 같다. 이름도 되게 비슷해서 좋았다. 상이가 처음 만나는 날 저를 뚫어지게 쳐다보고 하면서 친하게 다가왔다. 제가 사실 해줬어야 했는데 동생이 먼저 해줘서 저도 긴장이 빨리 풀렸다. 이미 어느새 친한 형동생이 되어있었다. 둘이 매일 전화통화하고 문자메시지를 주고받기도 했다.

-다재(다희 재석) 커플과 나규(나희 규진) 커플의 차이점이 있다면.

▶다재커플은 상큼함 신선함이 있었다. 젊은 커플들이 보여줄 수 있지 않았나 싶다. 그런게 부럽다. 저희는 맨날 싸우고 뒤에서 울고 그랬는데 부러웠다. 나규 커플은 다재커플보다는 연륜이 있지 않았나 생각한다. 3년을 같이 산 부부 연기였기 때문에 '찐부부'의 모습도 있었던 것 같다. 싸우는 부분도 더 현실감이 많지 않았나 싶다. 이민정씨와 친했었고 편한 사이였기 때문에 그렇게 잘 보여줬다고 생각한다.

-연기대상 베스트커플상의 욕심은 없나.

▶주시면 좋다. 저도 이민정씨와 베스트커플상 받았으면 좋겠는데 이상이씨와도 받고 싶다.

-김보연과의 호흡은 어땠나.

▶김보연 선배님 이야기를 빼놓을 수 없는데 실제로 저희 부모님과 나이대가 비슷하신데 진짜 어머니처럼 좋았다. 촬영하면서 김보연 선배님 뒷모습만 보면 눈물이 차오르던 시절이 있었다. 알코올성 치매 이야기가 나올 때 김보연 선배님도 눈물이 나서 대본을 못 보겠다고 하시더라. 촬영할 때도 눈물이 났다. 김보연 선배님은 정말 저에게 은인 같은 분이시다. 제가 생각하는 감정이 5였다면 김보연 선배님 얼굴을 보면 10이 됐다. 너무 감사하다.

-시즌2를 원하는 시청자 반응이 있는데.

▶저도 시즌2를 원하신다는 얘기를 접해서 알고 있다. 글쎄. 시즌2가 될까. 그럼 규진과 나희는 또 싸워야 하나.(웃음) 이혼이 아닌 다른 방향의 '한 번 다녀왔습니다'를 해준다면 좋겠다. 아니면 이 멤버 그대로 다시 다른 작품으로 모였으면 하는 바람이 있다.

<【N인터뷰】③에 계속>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