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성호 "김지혜 흠모"→박준형 "男개그맨 다 좋아했다…그 인기, 장도연에게"
연예 2020/09/14 12:02 입력

100%x200

JTBC '1호가 될 순 없어' 방송화면 갈무리 © 뉴스1

100%x200

JTBC '1호가 될 순 없어' 방송화면 갈무리 © 뉴스1

100%x200

JTBC '1호가 될 순 없어' 방송화면 갈무리 © 뉴스1


(서울=뉴스1) 김학진 기자 = '갈갈이' 박준형이 개그맨들 사이에서 장도연의 인기를 언급했다.

지난 13일 방송된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서는 윤형빈의 소극장에서 최초로 합동 무대를 선보이는 개그맨 김지혜, 박준형 부부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남자 개그맨들 사이에서 인기가 독보적이었다는 박준형의 부인 김지혜의 이야기가 나왔다.

박성호는 윤형빈의 소극장을 찾은 김지혜에게 "사실 나도 지혜가 신인으로 왔을 때 좋아했었다"며 "당시에는 김지혜를 안 좋아했던 남자가 없었다"라고 말했다.

이에 박준형은 놀란 기색 없이 당연하다는 듯 말 없이 고개만 끄덕였다.

스튜디오에서 이를 지켜보던 박미선은 "개그맨들 사이에서 지혜가 인기가 정말 많았다"며 "김지혜가 박준형을 선택한 것"이라고 증언에 나섰다.

박준형은 "그렇게 인기 많은 친구가 나를 좋아했다는 건 분명 내게 치명적인 부분이 있다는 이야기다"라고 말하며 어깨를 으쓱했다.

그러면서 박준형은 "과거 김지혜의 그 인기가 지금은 장도연에게 몰려있다"며 모든 남자 개그맨들이 장도연을 좋아한다고 말해 장도연을 웃음짓게 했다.

민망해하며 이를 듣던 장도연은 "우리 프로그램이 이슈가 많나 보다. 1호부터 적힌 개그맨 부부 계보 마지막에 17호 부부로 장도연과 미래의 인물에 하트 물음표로 표기하며 나를 박아놨다"라며 "나는 분명 (출연자가 아닌) MC라고 해서 온 건데"라며 제작진에 항의했다.

이에 박미선은 "개그맨이랑 결혼하는 거 괜찮다. 마음고생할 준비가 돼 있다면"이라고 남편 이봉원을 떠올리게 만드는 이야기를 덧붙였고, 팽현숙 또한 "살 만해. 버틸 만해"라고 추천아닌 추천을해 스튜디오를 폭소케 했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