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호가' 김지혜♥박준형, 동반 소극장 공연…개그 실패에 '당황'
연예 2020/09/13 22:18 입력

100%x200

JTBC '1호가 될 순 없어'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 코미디언 김지혜와 박준형이 오랜만에 소극장 무대에 섰다.

13일 오후 방송된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서는 홍대 데이트에 나선 김지혜와 박준형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박미선은 "김지혜, 박준형이 불안하다"고 말했다. 두 사람은 최근 들어 자주 싸우는 모습을 보여줬다. 김지혜는 "박준형이 달라졌다. 요즘 인기가 올라오니까 대기실에서 '내가 숨은 MC다'고 말했다"고 폭로했다. 박준형은 "그래서 김지혜와 오랜만에 데이트했다"고 화제를 전환했다.

김지혜와 박준형이 향한 곳은 후배 개그맨 윤형빈이 운영하는 소극장이었다. 김지혜는 처음 보는 윤형빈 소극장에 감탄했다. 윤형빈은 "박준형의 극장장에 제가 소속되어있었는데 이제는 제가 극장장이 됐다"며 감격했다. 김지혜는 "홍대에 오랜만에 왔는데 젊은 친구들이 사인을 요청해서 깜짝 놀랐다"고 전했다.

김지혜는 오랜만의 개그 무대에 긴장했다. 반면 박준형은 여유 있게 무대에 올랐다. 김지혜는 박준형의 신호에 맞춰 무대에 올랐다. 준비해온 개그를 했지만 관객석은 싸늘했다. 두 사람은 준비해온 회심의 콩트를 마치고 무대를 내려갔다. 박준형은 "윤형빈 때문이다"고 책임을 전가했다.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