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형님' 서현 "공항서 파자마 입고 검색대 통과…너무 창피"
연예 2020/09/12 22:24 입력

100%x200

JTBC '아는 형님'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 서현이 소녀시대 활동 중 민망했던 일화를 공개했다.

12일 오후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는 배우 서현과 고경표가 출연했다.

이날 서현은 운전하면서 기억에 남는 경험을 한 적이 있다고 밝혔다. 김희철은 "오픈카에서 비를 맞았을 것이다"며 장난스럽게 말했지만 정답이었다. 오픈카를 타고 가다가 갑자기 소나기가 내렸는데, 저속 운전일 때만 작동할 수 있어 결국 옆에 탄 친구가 우산을 씌워준 상태로 휴게소까지 갔다는 에피소드를 전했다.

또 소녀시대 활동 당시엔 민망했던 일이 있다고 말했다. 서현은 갑자기 또 다른 일화가 떠올랐다며 드라마 촬영 때문에 무대에 불참한 수영의 파트를 대신한 효연이 2절 가사와 헷갈려 '털 없는 사람'이라고 실수를 했다는 이야기를 전해 웃음을 줬다. 민망했던 일은 공항에서 있었던 일이었다. 해외에서 콘서트를 마치고 돌아가는 길, 서현은 피곤했던 나머지 비행기에 타자마자 잠을 자기 위해 파자마 위에 검은색 코트를 입었다. 그런데 검색대에서 코트를 벗어야 했고, 이 모습을 팬들이 모두 지켜보고 있었다고 말했다. 형님들은 "팬들은 그것도 귀여워했을 것"이라고 했지만, 서현은 "너무 창피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