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수지♥남주혁 로맨스 어떨까 '스타트업' 관전포인트 셋
연예 2020/09/09 10:08 입력

100%x200

tvN '스타트업'포스터 © 뉴스1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tvN 새 주말드라마 '스타트업'이 세 가지 핵심 키워드를 공개했다.

오는 10월 첫 방송을 앞둔 tvN 새 주말드라마 '스타트업'(극본 박혜련/연출 오충환/제작 하이스토리/ 기획 스튜디오드래곤)은 한국의 실리콘밸리 샌드박스에서 성공을 꿈꾸며 스타트업에 뛰어든 청춘들의 시작(START)과 성장(UP)을 그리는 드라마다.

박혜련 작가와 오충환 감독의 재회를 비롯해 배수지(서달미 역), 남주혁(남도산 역), 김선호(원지평 역), 강한나(원인재 역)라는 탄탄한 라인업으로 더욱 구미를 당기게 하는 가운데 '청춘', '스타트업', '로맨스'라는 키워드로 각각의 포인트를 짚어봤다.

◇청춘들의 파란만장한 항해

'스타트업'은 흐르는 강물을 거슬러 올라가야 할 힘겨운 청춘들에게 강물을 헤치고 갈만큼 튼튼한 배를 만들어주는 이야기를, 그 배를 타고 비로소 꿈을 꾸기 시작하고 그 꿈을 현실로 만드는 청춘들의 이야기를 하고자 한다.

이에 역전을 꿈꾸는 서달미(배수지 분), 다시 빛나고 싶어진 남도산(남주혁 분), 누군가에게 빚을 갚고자 하는 한지평(김선호 분), 다시는 쓸모를 다하면 버려지는 개가 되지 않으려는 원인재(강한나 분)까지 꿈을 향해 달려갈 네 주인공이 품은 이야기가 궁금해진다. 이들이 각자의 돛을 올린 배를 타고 어떤 파도를 맞닥뜨리고 또 헤쳐 나갈지, 청춘들의 항해를 기대하게 만든다.

◇스타트업의 신선한 소재

스타트업이란 혁신적인 기술과 아이디어로 창업하는 회사를 뜻한다. 드라마 '스타트업'은 제목에서부터 느껴지듯 그동안 드라마에서 본격적으로 다룬 적 없는 이 스타트업 업계를 전면에 내세워 신선하고 흥미로운 스토리를 예고한다. 스타트업이란 소재는 그간 드라마 속에서는 찾아보기 힘들었던 낯선 소재지만, 휴대폰 애플리케이션, 모바일 플랫폼 등 우리 일상에서 쉽게 찾아볼 수 있다. 이에 서달미, 남도산, 한지평, 원인재를 비롯한 수많은 청춘들이 자신들의 회사를 만들고 도전하는 이 이야기는, 이제는 우리의 일상이 된 세상을 다루는 드라마이기도 하다.그들이 모인 한국의 실리콘밸리 샌드박스는 과연 어떤 모습이며 그곳에서 꿈을 이루기 위해 얼마나 치열한 경쟁이 펼쳐질지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다.

◇로맨스의 두근거리는 설렘!

서달미와 남도산의 로맨스도 관전포인트다. 비주얼과 케미스트리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여기에 아직 감춰진 둘의 관계에도 눈길이 쏠린다. 서달미는 남도산을 15년 전 힘들었던 자신을 위로해준 멋진 첫사랑으로 기억하고 있고, 남도산은 본의 아니게 받게 된 그 오해를 현실로 만들어 당당히 그녀의 옆에 서고 싶어지는 것. 이에 두 사람을 얽히게 만든 과거사와 함께 간질간질한 설렘을 피어낼 재회가 궁금증을 자아낸다.

오는 10월 첫방송.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