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컷] '써치' 문정희, 최정예 특수부대 출신 DMZ 해설사 변신
연예 2020/09/08 10:39 입력

100%x200

OCN '써치' © 뉴스1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써치' 문정희가 대한민국 특전사 출신 예비역으로 안방극장에 돌아온다.

OCN 새 드라마틱 시네마 '써치'(극본 구모 고명주/ 연출 임대웅 명현우) 측은 8일 특전사 출신이라는 반전 이력을 가진 DMZ 기념관 해설사 김다정 역을 맡은 문정희의 모습을 담은 스틸컷을 공개했다.

'써치'는 최전방 비무장지대(DMZ)에서 시작된 미스터리한 실종과 살인사건의 비밀을 밝히기 위해 구성된 최정예 수색대 이야기를 담은 밀리터리 스릴러 드라마다.

김다정은 특전사 709특수임무대대 여군중대 대테러 팀장 출신의 예비역이라는 화려한 과거를 뒤로한 채 DMZ 역사와 문화를 재밌고 알기 쉽게 설명해 주는 해설사로 지내고 있는 인물이다. 아들 같은 남편과 토끼 같은 딸 세 식구와 함께 살아가고 있는 그녀에게 민통선 안 천공리 마을에서의 특수한 일상은 소소한 재미를 안겨주는 유일한 낙이다.

이날 공개된 스틸컷에는 사람 냄새 나는 온화한 미소로 천공리에서의 행복을 전하고 있는 모습이 담겼다. 흰 티셔츠에 청바지를 입은 캐주얼한 옷차림에 그녀만의 자유로운 분위기가 더욱더 살갑게 다가온다. 앞치마를 두른 채 사람들을 밝게 맞이하거나, 스쿠터를 타고 민간인 출입 통제선을 통과하는 모습이 딱 씩씩하고 명랑하다.

하지만 아내, 엄마, 해설사가 되기 전 그녀가 특전사였다는 점은 '써치'에 어떤 반전을 선사할지 궁금해지는 대목이다.

제작진은 "이름만큼 다정다감한 인간미를 자랑하는 김다정은 주변에서 일어나는 모든 상황에 관심을 두고 나서는 인물"이라며 "경험에서 우러나오는 감으로 DMZ에서의 위기 상황을 직감한 다정이 사랑하는 가족과 이웃들을 지키기 위해 발휘할 반전 활약, 그리고 이 역할을 200% 소화해내고 있는 문정희의 믿고 보는 연기를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한편 '써치'는 '미씽: 그들이 있었다' 후속으로 오는 10월 처음 방송된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