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궁금해지는 '카이로스'…긴박한 신성록+쇼트커트 이세영 1차 티저
연예 2020/09/07 14:46 입력

100%x200

MBC © 뉴스1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카이로스'가 1차 티저 영상을 공개,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MBC 새 월화드라마 '카이로스'(극본 이수현 / 연출 박승우)는 오는 10월26일 오후 9시30분 첫 방송을 앞두고 긴박감 넘치는 1차 티저 영상을 공개했다.

'카이로스'는 어린 딸이 유괴당해 절망에 빠진 한 달 뒤의 남자 김서진(신성록 분)과 실종된 엄마를 찾아야 하는 한 달 전의 여자 한애리(이세영 분)가 사랑하는 사람을 구하기 위해 시간을 가로질러 고군분투하는 타임 크로싱 스릴러다.

공개된 영상은 첫 장면부터 몰입감을 높이는 신성록의 무게감 있는 내레이션으로 시작, "이미 일어난 일은 돌이킬 수 없다. 늘 그렇게 생각했어요"라는 의미심장한 대사로 기대감을 더한다. 무언가에 놀란 듯한 신성록과 쇼트커트 헤어스타일, 편의점 아르바이트생 차림의 이세영이 불안한 눈빛으로 등장, 완벽 케미스트리를 뽐내며 기대감이 고조되고 있다.

또한 '기회 또는 특별한 시간' 문구와 함께 전화 진동음이 울려 긴박함을 드높인다. 전화를 받은 이세영은 "지금이 8월인데 9월로 나와 있더라고요"라는 대사와 아동 실종 전단을 수정하는 장면으로 두 사람이 과거와 미래에 존재하고 있음을 암시해 몰입감을 이끌어내고 있다.

이어 '모든 것을 바꿀 1분'이라는 문구와 함께 죄수복을 입은 이세영의 모습, 신성록의 "내가 한애리씨를 구할 겁니다"라는 대사까지 속도감 넘치는 장면 전환으로 심상치 않은 사건이 일어났음을 암시한다. 과연 단 1분의 연결로 운명을 바꿀 수 있을지, 그들 앞에 어떤 일들이 펼쳐질지 본방송을 향한 궁금증을 자극하고 있다.

한편 예측불허 이야기 전개로 시청자들의 손에 땀을 쥐게 할 '카이로스'는 오는 10월26일 오후 9시30분 처음 방송된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