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투쇼' 박소현 "오마이걸 1위에 눈물…지분있는 것 아냐"
연예 2020/09/04 15:43 입력

100%x200

방송인 박소현/뉴스1 © News1 뉴스1DB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박소현이 오마이걸 때문에 울었던 일화를 고백했다.

4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는 브라이언과 '아이돌 덕후'로 박소현이 출연했다.

박소현은 최근 좋아하는 그룹 질문에는 "아무래도 최근에 컴백한 그룹들을 더 많이 좋아하려고 한다"라며 "걸그룹이 아무래도 더 이해할 수 있는 정서도 더 많고 볼거리도 많은 것 같다"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아이돌 영상을 보면 행복한 상태에서 잠을 잔다"면서 "악몽을 꾸는 분들에게 아이돌 덕질을 추천한다"라고 했다.

하지만 박소현은 아이돌은 정확히 외우지만, 그 밖에는 실수가 많다고. 이날도 DJ를 맡은 김민경을 강민경이라고 불렀다. 박소현은 "말도 안 되는 실수를 하는데 스윗소로우랑 노을을 헷갈리고, 봄여름가을겨울을 동서남북이라고 한 적도 있다"이라며 "너무 자존심 상하고 '이불킥'을 할 일이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한 청취자는 오마이걸이 1위를 했을 때 박소현이 쇼케이스 진행 도중 눈물을 보였던 것을 언급하며 "지분이라도 있는 것 아니냐"고 질문했다. 박소현은 "많은 분들의 오해 중의 하나가 특정 회사나 특정 가수의 지분을 가지고 있다는 거다"라며 "저렇게까지 소개할 일이 없는데 그런 것 아니냐라고 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지분은 없다"라며 "특정한 팬덤에 가입이 되어 있지도 않다"라고 해명했다.

박소현은 "오마이걸이 2016년에 데뷔했다"라며 "그때부터 너무 잘 한다고 생각하는 친구들이었는데 생각보다 잘 되는 속도가 더디더라"고 말했다. 이어 "오마이걸 컴백 쇼케이스를 진행하는데 1위를 해서 울컥하면서 감동했다"라며 "아이들을 봤는데 눈에 눈물이 그렁그렁하더라"라고 밝혔다. 또한 "아이들의 눈물을 보는 순간 나도 터지더라"라며 "할말이 너무 많지만 생방송 중에 할 수가 없더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그러면서 눈시울이 붉어져, 김태균 박소현 브라이언은 "지금도 울려고 한다"며 놀랐다.

박소현은 "나는 이렇게 합이 좋고 열심히 하는 친구들이 잘 돼야 한다고 생각한다"라며 "그런 친구들이 결국 1위를 하고, 그게 맞다고 본다"라고 말했다.

이날 방송에서 브라이언은 플라이 투더 스카이 활동 당시 박소현의 배려에 감동받았던 일화를 고백하기도 했다. 그는 "데뷔했을 때 환희의 목소리가 부각이 돼서 다른 선배들은 환희를 많이 예뻐했는데, 소현이 누나가 나를 위로해주고 응원을 많이 해줬다"라며 "나를 많이 챙겨준다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