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히트 "방탄소년단 진, 2021년 말까지 입대 연기 가능 판단"
연예 2020/09/03 17:45 입력

100%x200

방탄소년단 진/빅히트엔터테인먼트 © 뉴스1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가 그룹 방탄소년단 진(28·본명 김석진)의 입대와 관련해 내년 말까지 연기가 가능할 것으로 판단했다.

최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게재된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이하 빅히트) 증권신고서의 핵심투자 위험 알림문에 따르면 방탄소년단은 1992년생에서 1997년생의 현역병 입영 대상 멤버로 구성됐다.

빅히트는 "이 중 출생연도가 가장 빠른 멤버인 진은 오는 2021년 말일까지 병역법에 따른 입영연기가 가능할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봤다.

'병역법' 시행령 및 '현역병 입영업무 규정'에 따라 입영 대상 남성은 2년을 초과하는 석사 학위 과정 이수를 사유로 만 27세가 되는 해의 말일까지 재학 연기가 가능하며, 그 외 법정 입영 연기 사유를 충족할 경우 최대 5회에 걸쳐 2년까지 추가적인 입영 연기가 가능하다. 이에 빅히트는 "2년 초과 석사학위 과정 진학자는 최대 29세가 되는 해의 말일까지 법정 입영 연기가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진을 포함한 방탄소년단 멤버들의 군입대 시기와 방법은 증권신고서 제출일 기준 결정된 바 없다"며 "향후 병무청의 입영연기 허가 여부 및 병역법 개정 등의 변수에 따라 영향을 받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또한 빅히트는 군입대 등으로 인한 아티스트들의 예정된 공백으로 인한 매출감소 위험을 최소화 하기 위해 앨범, 영상 등 콘텐츠 사전 제작, 활동 가능 멤버들을 통한 탄력적 아티스트 운용 등 다방면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진은 앞서 지난 2월 진행된 기자간담회에서 입대와 관련해 "아직 결정된 것이 없다"며 "병역은 당연한 의무라 생각하고 있기에 나라의 부름이 있으면 언제든 응할 예정이다"라고 답했다.

한편 진이 속한 방탄소년단은 지난달 21일 신곡 '다이너마이트'(Dynamite)를 발매했다. 이 곡은 한국 가수(팀) 최초로 최신(9월5일자) 미국 빌보드 메인 싱글 차트 '핫 100' 1위에 올랐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