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기 측 "악플러 벌금 500만원 확정, 절대 합의 없다"
연예 2020/08/29 17:03 입력

100%x200

배우 이승기/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가수 겸 배우 이승기가 측이 악플러 고소와 관련해 진행 상황을 밝혔다.

이승기 소속사 후크엔터테인먼트는 29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악플러 관련 지난 19일 최종 판결 선고 결과 및 추가 진행 상황'이라는 제목의 공지글을 올렸다.

소속사 측은 "고소건 중 지난 19일 대구지방법원 상주지원에서 판결 선고된 건에서 법원은 악플러에게 벌금 500만원의 중형을 선고했고 확정됐다. 벌금 외에 민사상 손해배상청구도 검토 중이며, 악플러들에 대해서는 민형사상 책임을 끝까지 묻는다는 방침을 지켜나가려고 한다"고 밝혔다.

이어 "현재 피의자가 특정되어진 나머지 고소건은 피의자의 행방불명으로 검사에 의해 기소중지(지명수배) 처분이 내려진 상태다. 또한 가족분들이 선처를 호소하는 특정된 악플러도 있지만 절대 합의없이 법적으로 처분될 수 있도록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소속사 측은 "법무법인 리우와 함께 추가적으로 악플러 고소를 준비 중에 있고, 곧 접수 예정"이라며 "앞으로도 소속 아티스트의 명예를 보호하기 위하여 민, 형사상 가능한 모든 법적 조치를 취할 예정이며, 건전한 인터넷 문화를 위해 어떠한 경우에도 선처 없이 강력한 법적 대응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승기 측은 지난해부터 악플러에 대해 법적 대응을 하며 선처하지 않겠다고 밝혀왔다. 이승기는 현재 SBS '집사부일체' tvN '서울촌놈' 등에 출연 중이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