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촌놈' 박세리x김준호x한다감, 대전=노잼 편견 깬다…'대유잼' 반전
연예 2020/08/23 15:22 입력

100%x200

tvN © 뉴스1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
서울촌놈'(연출 류호진 윤인회)이 네 번째 홈타운인 대전으로 떠난다.

23일 오후 10시50분 방송되는 tvN '서울촌놈'에서는 차태현, 이승기가 네 번째 홈타운 대전으로 향한다.

이들을 맞이하는 대전 토박이 셀럽은 박세리, 김준호, 한다감. 국민 골프영웅 박세리부터 뼛속까지 개그맨 '뼈그맨' 김준호, 한밭고 전설 배우 한다감까지 서로 "내가 대전의 자랑"이라고 주장하는 세 토박이의 넘치는 대전 스웩을 예고한다.

전국에서 가장 재미없는 도시, 일명 '노잼도시'로 알려져있는 대전의 '대유잼' 반전이 기대되는 상황. '대전 사람은 감정을 드러내지 않는다'는 편견을 깨기 위한 '감정 표현 대결'까지 펼쳐진다.

풍부한 표현으로 골프 영웅의 보양식을 맛볼 팀은 어느 쪽인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또한 이날도 즉석 팬 사인회가 열린다. 전국구 스타 차태현, 이승기가 이번에는 대전 대표들의 인기를 꺾을 수 있을지 관심을 모은다.

이날 방송에서는 대전 핫플레이스 전문가 한다감의 지휘 아래 대전의 매력을 듬뿍 느낄 수 있는 핫한 곳들이 등장해 시선을 모을 전망이다. 특히 청년 김준호가 '큰 그림'을 그렸던 시초가 된 대전 시내 한복판에서 다시 한 번 007 미팅 작전이 펼쳐진다고 해 기대감을 모은다.

'서울촌놈'은 매주 일요일 오후 10시50분에 방송된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