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우성, 절친 이정재 연출·주연 영화 '헌트' 캐스팅 확정…22년만의 호흡
연예 2020/08/21 09:25 입력

100%x200

아티스트컴퍼니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배우 정우성이 이정재 연출작 '헌트'에 출연한다. 이정재는 이 영화에 출연도 할 예정이라 '태양은 없다'(1998)이후 22년만에 스크린에서 펼쳐질 두 미남 배우의 케미스트리를 기대할 수 있게 됐다.

21일 '헌트'의 배급사 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에 따르면 배우 정우성이 '헌트'에 출연을 확정했다. 영화 '헌트'는 안기부 에이스 요원 박평호와 김정도가 남파 간첩 총책임자를 쫓으며 거대한 진실과 마주하게 되는 첩보 액션 드라마다.

정우성은 '강철비2: 정상회담'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아수라' 등 매 작품마다 압도적인 카리스마로 캐릭터를 완벽히 소화하며 신뢰도를 쌓았다.
'
또한 '증인'으로 제55회 백상예술대상 영화부문 대상 및 제40회 청룡영화상 남우주연상 2관왕을 수상하며 강렬한 캐릭터부터 인간미 넘치는 캐릭터까지 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보여주며 연기력을 인정받았다.

그런 그가 이번 '헌트'를 통해 이정재와 호흡을 맞출 예정이다. '헌트'에서 정우성은 박평호의 동료이자 라이벌인 안기부 소속 국내팀 김정도 역을 맡았다. 그는 이번 작품을 통해 액션은 물론이며 캐릭터가 가지고 있는 딜레마를 깊이감 있게 담아내며 극의 긴장감을 높일 예정이다.

'헌트'는 2021년 크랭크인 할 예정이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