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식당' 이승기 "어렸을 때부터 살았던 동네…꼭 나오고 싶었다" 깜짝 등장
연예 2020/08/20 00:12 입력

100%x200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골목식당' 이승기가 깜짝 등장했다.

19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백종원의 골목식당' 도봉구 창동 편에서는 이승기가 손님으로 찾아와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날 백종원은 뚝배기파스타집 사장을 만나 솔루션을 진행했다. 백종원은 "미트볼 모양을 다양하게 연구해라. 지금은 SNS에 올릴 정도가 돼야 한다. 제가 손님으로서 소스는 됐다. 남은 건 미트볼 비주얼만 연구하면 다 끝나는 것"이라고 조언했다.

특히 백종원은 "두 시간 안에 몇 가지만 만들어 봐라. 제가 손님을 보낼 테니까 그 손님한테 특색 있는 미트볼을 몇 개 해서 어떤지 물어봐라"라고 밝혀 궁금증을 높였다.

손님의 정체는 이승기였다. 이 동네 토박이라는 이승기는 "꼭 나오고 싶었다"고 밝혔다. 이에 MC 김성주는 "제가 창동 왔을 때 입방정처럼 이승기씨 얘기를 계속 했었다. 한번 와야겠다고. 저는 노원구 상계동 쪽에 살았었는데, 도봉구에서는 이승기 모르면 간첩이라고 하더라"고 해 웃음을 샀다.

이승기는 "어렸을 때부터 수유리에서 살다가 초등학교 때는 방학동 쪽에 살았다. 중학교, 고등학교 시절은 창동에서 지냈다. 데뷔 후에도 1년 정도 살다가 이사를 갔다"고 설명해 눈길을 모았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