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 아이러브 출신 신민아 "거짓말 안 해, 멤버·회사 죗값 치를 것"
연예 2020/08/14 16:34 입력

100%x200

민아/ 사진=신민아 인스타그램 © 뉴스1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그룹 아이러브 출신 신민아(22)가 팀 활동 당시 괴롭힘을 당했다고 주장하면서 소속사와 대립하고 있는 가운데, 자신은 거짓말을 한 적이 없다며 회사와 멤버들에게 경고의 말을 했다.

14일 신민아는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에 "나는 무명이라서 상황을 알릴 수 있는 방법은 SNS밖에 없었다"며 "관종이라고 하는 분들이 있는데, 극단적 선택을 하면서까지 거짓말을 하는 사람이 있겠냐"고 말했다.

신민아는 "회사가 나를 허언증이라고 하던데, 난 멤버들과 회사로 인해 우울증, 공황장애, 불면증, 트라우마가 생겼지, 허언증은 없다. 제발 허위 사실 유포하지 말라"며 "증거를 공개하지 않은 이유는 멤버들에 대한 마지막 배려였다. 나는 오로지 진실된 사과만을 바랐지만 이제는 배려하지 않아도 될 것 같다"고 해 향후 새로운 증거를 공개할 뜻을 밝혔다.

또한 회사 측에서 반박 자료로 공개한 영상에 대해서는 "(팀 활동 당시) 나는 항상 밝은 모습을 유지하기 위해 정말 죽을 힘을 다했고 뒤에서는 폭행, 성희롱, 성추행, 욕설, 휴대폰 검사, 왕따를 당해왔다"며 "회사 측에서 공개한 영상들은 다 브이로그 촬영이였으며 자발적으로 찍은 영상이 아니다. 친하지 않았다"라고 설명했다.

신민아는 "나는 거짓말을 하지 않았다. 이 글을 보고 있을 멤버들, 회사 관계자 분들 사과할 마음 없으셨겠지만 사실이 밝혀지고 하는 거짓 사과는 절대 안 받겠다. 피눈물 흘리며 살라. 나를 병들게 하고 우리 가족을 힘들게 한 죗값 치르게 해드리겠다"고 경고의 말을 남겼다.

지난달 15일 신민아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 '코코아'에 영상을 올리고 팀 활동 당시 멤버들에게 괴롭힘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소속사 측은 신민아가 허위 사실을 유포하고 있다고 반박하고 나섰다. 지난달 30일 아이러브 멤버인 가현, 지호, 서윤, 지원, 최상과 소속사 WKS ENE는 전 멤버 신민아를 허위사실 유포 및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한 바 있다.

다음은 신민아가 SNS에 올린 글 전문.

안녕하세요. 8.12 제 생일날 많은 분들께서 축하해주셨는데 제가 입원 치료를 받고 있어서 이제야 확인을 했습니다. 축하해주신 분들 모두 정말 정말 감사합니다. 이번에는 병원에서 생일을 보냈는데 병원에서 너무 좋은 동생들 언니들 여사님들 간호사분들 의사 선생님분들을 만나 행복했습니다.

저는 무명이라서 힘든 상황에서도 제가 저의 상황, 상태를 알릴 수 있는 방법은 sns밖에 없어서 죽을 힘을 다해 항상 글을 올렸습니다. 거짓말이라고 관종이라고 뜰려고 하는 발악이라고 하시는 분들이 계시는데요..자살 시도하면서까지 이런 거짓말을 하는 사람이 있을까요..?

회사측에서는 저를 허언증이라고 하던데 저는 멤버들과 회사로 인해 우울증, 공황장애, 불면증, 트라우마가 생겼지 허언증은 없습니다. 대표님 제발 이제 허위 사실 유포하지 마세요.

증거를 공개해달라고 하시는 분들이 계시는데요. 제가 공개하지 않은 이유는 멤버들에 대한 마지막 배려였습니다. 공개했을때 멤버들이 저처럼 안좋은 선택을 하게 될까봐 제가 할 수 있는 마지막 배려를 했었습니다. 저는 오로지 진실된 사과만을 바랬지만 이제는 배려 하지 않아도 될거같네요. 이 부분에 대해서는 변호사님과 이야기를 나눠보겠습니다.

제가 속해 있던 그 그룹은 카메라 앞에서만 친한 그룹입니다. 저는 항상 밝은 모습을 유지하기 위해 정말 죽을 힘을 다했고 뒤에서는 폭행, 성희롱, 성추행, 욕설, 휴대폰 검사, 왕따를 당해왔습니다.

회사 측에서 공개한 영상들은 다 브이로그 촬영이였으며 자발적으로 찍은 영상이 아닙니다. 그렇기 때문에 다들 연기를 하고 있는 영상이고 실제로는 절대 친하지 않았습니다. 저는 대표님께 멤버들로 인해 힘들다고 수차례 도움을 청했지만 그 분께서는 무시하셨습니다

병원에서 치료받으며 생각했습니다. 가해자들도 버젓이 활동을 하는데 피해자인 제가 숨을 이유는 없다고 생각합니다. 곧 예전에 촬영해둔 유튜브 편집도 하면서 제 근황을 올리겠습니다.

다시 한번 말씀드리지만 저는 거짓말을 하지 않았습니다. 이 글을 보고 있을 멤버들, 회사 관계자 분들 사과할 마음 없으셨겠지만 사실이 밝혀지고 하는 거짓 사과는 절대 안 받겠습니다. 피눈물 흘리며 사세요. 저를 병들게 하고 우리 가족을 힘들게 한 죄값 치르게 해드릴게요. 피해자들이 숨고 가해자들이 떳떳하게 사는 이 구조가 영원히 사라졌으면 좋겠습니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