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현장]"루시라는 장르 개척할 것" 밴드 루시, '파노라마'로 전한 당찬 각오(종합)
연예 2020/08/13 16:02 입력

100%x200

루시/사진제공=미스틱스토리 © 뉴스1

100%x200

루시 신예찬(왼쪽), 조원상/사진제공=미스틱스토리 © 뉴스1

100%x200

루시 최상엽(왼쪽)과 신광일/사진제공=미스틱스토리 © 뉴스1

100%x200

루시/사진제공=미스틱스토리 © 뉴스1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밴드 루시(LUCY)가 첫 미니앨범을 선보이며 본인들만의 장르를 개척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13일 오후 서울 강남구 선릉로 일지아트홀에서 밴드 루시 새 미니앨범 '파노라마'(PANORAMA)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진행됐다. 이 자리에서 루시는 타이틀곡 '조깅'의 라이브 무대와 뮤직비디오를 최초로 공개하고, 취재진과 새 앨범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지난해 JTBC '슈퍼밴드'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뒤 두각을 나타낸 루시는 데뷔 후 3개월 만에 첫 미니앨범을 발매하게 됐다. 신예찬은 "'슈퍼밴드'가 벌써 1년 전 이야기다. 루시를 시작으로 뭉치게 됐는데 모든 순간이 꿈만 같다"라고 말했다.

또한 팀 이름 루시에 대해 신광일은 "우리가 '슈퍼밴드'를 할 당시 강아지를 키우고 있었는데 그 이름이 루시였다. 팀 이름으로 루시 어떠냐고 했는데, 형들도 동의했다"라고 말했다. 조원상은 "팀 이름에 만족한다. 루시라는 이름이 중성적인 느낌도 들고, 음악적 편견을 깨고 싶다는 생각과도 맞아서 좋다"라고 덧붙였다.

루시의 새 미니앨범 '파노라마'는 여름의 다양한 단상들을 담아낸 이번 앨범에는 루시가 전곡 작사, 작곡, 편곡에 참여했다. 새 앨범에 대해 조원상은 "재즈부터 록, 팝, 트로피칼까지 다 담았다. 다른 장르를 해도 루시의 스타일이 있다는 걸 보여주고 싶었다"라고 귀띔했다. 윤종신 역시 루시의 음악을 칭찬했다고. 조원상은 "윤PD님이 가사 칭찬을 많이 해줬다. PD님의 상황을 아예 생각 안 하고 쓴 게 아니라 그게 전해졌다니 감사한 마음이었다"며 "윤PD님이 농담 반 진담 반으로 '가사가 너희보다 형인 사람이 쓴 거 같다. 애처럼 쓰지 그랬냐'라고 하셨다"라고 말했다.

타이틀곡 '조깅'은 통통 튀는 청량한 멜로디 라인과 제목처럼 빠르게 달려 나가는 템포가 특징으로, 경쟁하듯 뛰기만 하는 사람들을 향해 자신의 속도감에 맞춰 원하는 방향으로 나아갔으면 좋겠다는 따뜻한 가사를 얹었다. 또한 '조깅'은 밝고 통통 튀는 팀 색깔을 담은 곡이라며, 바이올린 솔로 연주를 눈여겨 봐달라고 했다. 이외에도 서브 타이틀곡인 '스트레이트 라인'은 여러모로 힘든 시기를 지나고 있는 팬들의 곁을 지키며 함께 나아가고 싶다는 루시의 마음을 담았다. '수박깨러가'는 경쾌한 트로피컬 장르로 시원한 여름 분위기를 느낄 수 있으며, 헤어진 연인에 대한 공허한 감정을 담은 '충분히', JTBC '슈퍼밴드' 최종 결승 무대에서 선보인 '플레어'도 수록됐다.

특히 '미싱 콜'은 싱어송라이터 수란이 피처링에 참여해 화제를 모았다. 조원상은 "수란은 존경하고 가장 좋아하는 아티스트였다. 언젠가 음악 작업을 하고 싶었는데, (기회가) 이렇게 빨리 찾아올 줄 몰랐다. 내가 디렉팅도 봤는데 너무 잘하셔서 짚고 넘어갈 부분 없었다"라고 했다. 또한 앞으로 함께 음악 작업을 해보고 싶은 뮤지션에 대해 신예찬은 "아이유 선배님과 컬래버레이션(협업) 해보고 싶다"고 했으며, 신광일은 "데이식스 선배님과 함께 라디오에 출연한 적이 있는데 음악적으로도 작업을 해보면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최상엽은 깊이 있는 가사와 울림이 있는 곡을 부르는 최백호를, 조원상은 같은 반 친구였던 선배 그룹 레드벨벳 조이를 꼽았다.

루시만의 강점은 무엇일까. 신예찬은 "소리를 따뜻하게 감싸안아 우리만의 음색을 보여줄 수 있다"고 말했으며, 최상엽은 "기타 대신 바이올린 연주자가 있는데 K팝 밴드 중에는 유일하지 않을까 한다"고 자랑했다. 더불어 신광일은 드럼을 치면서 보컬도 소화 가능하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트렌디하면서고 유니크한 음악을 하는 이들은 밴드 음악이 갖고 있는 고정관념을 깨고 싶다며 "요즘 원위, 데이식스 분들의 음악이 좋다고 생각한다. 밴드면 록만 한다는 고정관념을 깨고 있어서, 우리도 동참해 밴드 음악의 허들을 낮추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 대중적으로 다가가고 싶다"라고 사견을 전했다.

앞으로의 목표에 대해 최상엽은 "밴드로 정의되기보다, 루시라는 장르를 개척하고 싶다"고 했으며, 예찬은 "우리만의 색을 찾고 싶다. 우리 음악색은 청량함이고 색은 파란색이라고 생각하는데, 파란색에도 종류가 있듯이 다양한 파란색을 보여줄 수 있는 밴드가 되고 싶다"라고 바람을 전했다.

한편 루시는 이날 오후 6시 각종 음악 사이트에 새 미니앨범 '파노라마'를 발매한다. 또한 Mnet '엠카운트다운'에서 신곡 무대를 최초 공개한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