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현장]루시 "수란과 협업 최고…아이유·데이식스와 콜라보 하고파"
연예 2020/08/13 15:45 입력

100%x200

루시/미스틱스토리 © 뉴스1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밴드 루시(LUCY)가 함께 작업하고 싶은 아티스트를 꼽았다.

13일 오후 서울 강남구 선릉로 일지아트홀에서 진행된 밴드 루시 새 미니앨범 '파노라마'(PANORAMA)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조원상은 수란과의 컬래버레이션에 대해 언급했다.

조원상은 "수란은 존경하고 가장 좋아하는 아티스트였다. 언젠가 음악 작업을 하고 싶었는데, (기회가) 이렇게 빨리 찾아올 줄 몰랐다. 내가 디렉팅도 봤는데 너무 잘하셔서 짚고 넘어갈 부분 없었다"라고 말했다.

또한 앞으로 함께 음악 작업을 해보고 싶은 뮤지션에 대해 신예찬은 "아이유 선배님과 컬래버레이션 해보고 싶다"고 했으며, 신광일은 "데이식스 선배님과 함께 라디오에 출연한 적이 있는데 음악적으로도 작업을 해보면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최상엽은 깊이 있는 가사와 울림이 있는 곡을 부르는 최백호를, 조원상은 같은 반 친구였던 선배 그룹 레드벨벳 조이를 꼽았다.

한편 루시는 이날 오후 6시 각종 음악 사이트에 새 미니앨범 '파노라마'를 발매한다. 여름의 다양한 단상들을 담아낸 이번 앨범에는 루시가 전곡 작사, 작곡, 편곡에 참여했다.

타이틀곡 '조깅'은 통통 튀는 청량한 멜로디 라인과 제목처럼 빠르게 달려 나가는 템포가 특징으로, 경쟁하듯 뛰기만 하는 사람들을 향해 자신의 속도감에 맞춰 원하는 방향으로 나아갔으면 좋겠다는 따뜻한 가사를 얹었다. 서브 타이틀곡인 '스트레이트 라인'은 여러모로 힘든 시기를 지나고 있는 팬들의 곁을 지키며 함께 나아가고 싶다는 루시의 마음을 담았다.

수록곡 '수박깨러가'는 경쾌한 트로피컬 장르로 시원한 여름 분위기를 느낄 수 있으며, 싱어송라이터 수란이 피처링에 참여해 화제를 모은 '미싱 콜'은 헤어짐으로 생긴 부재를 서정적인 멜로디와 가사로 풀어내 풍부한 감정선을 표현했다. 이외에도 헤어진 연인에 대한 공허한 감정을 담은 '충분히', JTBC '슈퍼밴드' 최종 결승 무대에서 선보인 '플레어'까지 루시의 독보적이고 다채로운 색을 발견할 수 있다.

루시는 13일 미디어 쇼케이스를 시작으로 Mnet '엠카운트다운'에 출연해 신곡 무대를 최초 공개한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