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바' 감독 "박찬욱 감독이 시나리오 리뷰 후 제목 지어줘"
연예 2020/08/13 11:52 입력

100%x200

신민아, 이유영, 이규형, 조슬예 감독 (왼쪽부터)/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 뉴스1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조슬예 감독이 박찬욱 감독이 '디바' 제목을 지어줬다고 밝혔다.

13일 오전 영화 '디바'(감독 조슬예) 온라인 제작보고회가 열려 신민아, 이유영, 이규형, 조슬예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조슬예 감독은 제목에 대해 "제가 제목 짓는 걸 어려워 해서 우선 박찬욱 감독님께 시나리오 리뷰를 부탁했는데 보고 나서 지나가는 말로 툭 '디바' 어떠냐고 하시더라. 그때는 그냥 지나갔는데 나중에 검색해서 보니 '디바'에 여신이라는 뜻도 있고, 소프라노적인 느낌이 강해서 생각을 못했는데 좋더라. 그리고 악기라는 뜻도 있는데 이게 얘기할 거리가 있다는 생각에 정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한편 '디바'는 다이빙계의 디바 '이영'(신민아 분)이 의문의 교통사고를 당한 후, 잠재되었던 욕망과 광기가 깨어나며 일어나는 미스터리 스릴러로, 잃어버린 기억과 성공을 향한 집착 속에서 광기에 잠식되어가는 다이빙 선수의 이야기를 그린다. '택시운전사' 각색, '가려진 시간' 각본과 단편영화 작업을 해온 조슬예 감독의 첫 상업영화 데뷔작이다.

신민아는 타고난 실력으로 모두에게 주목 받는 다이빙계 스타 이영으로 분했다. 이유영은 이영의 절친한 친구 수진을 맡아, 이영과 선의의 경쟁을 벌인다. 이규형은 미스터리한 다이빙 코치 현민으로 분했다.

오는 9월 개봉 예정.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