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보' 성동일 "박소이, 가장 어린 '개딸'…에너지 넘쳐서 너무 예뻐"
연예 2020/08/12 11:57 입력

100%x200

CJ엔터테인먼트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배우 성동일이 영화 '담보'에서 함께 연기한 아역 배우 박소이에 대해 "너무 예쁘다"며 애정을 드러냈다.

성동일은 12일 오전 온라인으로 진행된 영화 '담보'(감독 강대규)의 제작보고회에서 '새로운 개딸' 박소이에 대해 "가장 어리다. 같은 동네 산다. 너무 예쁘고 현장에서 정말 에너지가 넘친다"고 칭찬했다.

이어 "전쟁이 나면 가장 바쁘게 뛰어다닐 아이다. 현장에서 에너지가 넘쳐서 현장을 밝게 만든다. 먹을 게 생기면 어른들을 먼저 챙기고, 항상 인사를 하고 간다"고 덧붙였다.

또한 성동일은 "그런 모습은 하지원과 많이 다르다. 그만큼 어린 승이가...미안하다 진짜 그렇잖아"라고 하지원을 향해 농담을 해 웃음을 줬다.

'담보'는 인정사정없는 사채업자 두석과 그의 후배 종배가 떼인 돈을 받으러 갔다가 얼떨결에 9살 승이를 담보로 맡아 키우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국제시장' '공조' '히말라야' '그것만이 내 세상'의 제작사 JK필름의 2020년 첫 작품이다.

성동일은 극중 까칠하지만 마음만은 따뜻한 사채업자 두석 역을 맡았고, 김희원이 매사 구시렁거려도 속정 깊은 두석의 후배 종배 역을 맡았다. 또 배우 하지원과 아역 배우 박소이가 두 아저씨의 보물이 된 승이를 연기한다.

한편 '담보'는 9월 개봉 예정이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