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보' 성동일 "하지원, 자식 아닌 연인 역이면 좋았을 것" 너스레
연예 2020/08/12 11:32 입력

100%x200

CJ엔터테인먼트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배우 성동일이 하지원이 영화 속에서 자신의 자식 역할을 한 것에 대해 말하며 "연인 관계로 시나리오를 바꿨으면 하는 바람이 있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성동일은 12일 오전 온라인으로 진행된 영화 '담보'(감독 강대규)의 제작보고회에서 "하지원이 캐스팅 되고 난 후 시나리오가 바뀌었으면 했다. 자식이 아닌 연인 관계로. 그런 바람이 있었다"고 말해 웃음을 줬다.

이어 성동일은 "하지원이 와서 붕 뜰 수 있었던 것을 눌러서 진지하게 이야기하고 느낄 수 있고, 여러분에게 감동, 눈물을 선사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성동일은 하지원이 촬영 중 너무 울었던 일화를 밝히기도 했다. 그는 "하지원 눈물이 안 멈춰서 모든 스태프와 배우들이 그냥 하지원 주변을 떠난 적이 있다. 마음껏 울라고. 눈물이 터지니 옆에서 달랠 수도 없었다. 되게 작품에 몰입됐다"고 밝혔다.

'담보'는 인정사정없는 사채업자 두석과 그의 후배 종배가 떼인 돈을 받으러 갔다가 얼떨결에 9살 승이를 담보로 맡아 키우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국제시장' '공조' '히말라야' '그것만이 내 세상'의 제작사 JK필름의 2020년 첫 작품이다.

성동일은 극중 까칠하지만 마음만은 따뜻한 사채업자 두석 역을 맡았고, 김희원이 매사 구시렁거려도 속정 깊은 두석의 후배 종배 역을 맡았다. 또 배우 하지원과 아역 배우 박소이가 두 아저씨의 보물이 된 승이를 연기한다.

한편 '담보'는 9월 개봉 예정이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