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켓펀치, '쥬시' 청량+상큼 매력 통했다…성공적 컴백
연예 2020/08/12 09:49 입력

100%x200

로켓펀치/사진제공=울림엔터테인먼트 © 뉴스1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그룹 로켓펀치(Rocket Punch)가 성장하는 모습을 보여주면서 가요계를 이끌 차세대 걸그룹으로 확실히 자리매김했다.

지난 4일 로켓펀치가 공개한 미니 3집 '블루 펀치'(BLUE PUNCH)는 초동 판매량(발매 첫 주 음반 판매량) 약 9400장을 달성했다. 미니 1집 '핑크 펀치'(PINK PUNCH)에서 약 5100장을 판매했던 로켓펀치는 미니 2집 '레드 펀치'(RED PUNCH)로 약 7600장의 판매고를 올렸던 것과 비교했을 때, 데뷔 1년 여 만에 기록한 꾸준한 성장세다.

로켓펀치는 지난 4일 세 번째 미니앨범 '블루 펀치'를 발매하고 타이틀곡 '쥬시'(JUICY)로 본격적인 컴백 활동을 시작했다. 로켓펀치는 네이버 브이라이브 '로켓펀치의 루프탑 라이브'를 시작으로 Mnet '엠카운트다운', SBS '인기가요'까지 다양한 매력으로 팬들을 만났다.

타이틀곡 '쥬시'는 오리엔탈 사운드와 기타가 어우러진 하이브리드 트랩의 곡으로, 강렬하고 밝은 로켓펀치만의 에너지를 느낄 수 있는 노래다. 중독성 있는 멜로디, 장난기 넘치는 가사와 어울리는 포인트 안무가 팬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았다. 물오른 비주얼과 완벽한 가창력, 퍼포먼스, 무대 매너를 통해 로켓펀치는 '실력파 아이돌'임을 증명했다.

로켓펀치의 컴백은 국내는 물론 전 세계의 관심을 집중시켰다. 발매 직후 음원 사이트 벅스에서 '블루 펀치' 전곡이 차트인에 성공했고, 그 외 국내 다수 음원차트 상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또 '쥬시'는 영국, 일본 아이튠즈 탑 KPOP 앨범 차트 1위를 차지했고, 말레이시아, 터키, 미국, 인도네시아 등 TOP5 안에 이름을 올리며 글로벌 팬들의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로켓펀치 소속사 울림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1년 만에 로켓펀치가 이렇게 성장할 수 있었던 것은 켓치(팬클럽) 덕분"이라며 "로켓펀치는 앞으로도 다채로운 매력으로 대중의 마음을 심쿵 하게 할 것이다. 이번 미니 3집 '블루 펀치' 활동도 끝까지 최선을 다하겠다.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드린다"라고 밝혔다.

한편 로켓펀치는 이번 앨범 '블루 펀치'에 과즙미 넘치는 상큼함과 청량한 매력으로, 답답한 여름 시원한 한 방을 날리겠다는 각오를 담았다. '쥬시'로 컴백 첫 주 차 활동을 성황리에 마친 로켓펀치는 더욱 새로운 모습으로 팬들과 소통할 예정이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