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매의 여름밤', 뉴욕아시안영화제 경쟁부문 초청…올해 韓 유일
연예 2020/08/12 08:22 입력

100%x200

'남매의 여름밤' 포스터© 뉴스1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제24회 부산국제영화제에서 한국영화감독조합상, 시민평론가상, 넷팩상, KTH상까지 4관왕을 차지했던 윤단비 감독의 데뷔작 '남매의 여름밤'이 국내 작품 중 유일하게 2020 뉴욕아시안영화제 경쟁부문에 초청됐다.

12일 배급사 그린나래미디어㈜에 따르면 전 세계 언론과 평단의 극찬을 받은 '남매의 여름밤'이 2020 뉴욕아시안영화제 경쟁부문에 초청됐다. '남매의 여름밤'은 여름 방학 동안 아빠와 함께, 할아버지 집에서 지내게 된 남매 옥주와 동주가 겪는 가족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

오는 28일부터 9월 12일까지 개최되는 제19회 뉴욕아시안영화제는 북미의 대표적인 아시아 영화 축제로, 블록버스터부터 아트하우스 영화, 컬트 영화까지 다양한 장르에서 가장 독특하고 재미있는 영화만을 선별하는 영화제다.

이를 증명하듯 이번 뉴욕아시안영화제에는 '남매의 여름밤'을 포함해 '82년생 김지영' '야구소녀' '찬실이는 복도 많지' '해치지않아' '히트맨' '천문: 하늘에 묻는다'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기기괴괴 성형수'까지 다양한 장르의 국내 작품이 초청됐다. 그 중에서도 '남매의 여름밤'은 유일하게 경쟁부문에 초청되는 쾌거를 이뤘다.

'남매의 여름밤'과 함께 경쟁부문에 초청된 작품으로는 대만 류명의 감독의 '괴짜들의 로맨스', 홍콩 원검위 감독의 '리걸리 디클레어드 데드', 말레이시아 레일라 주칭 지 감독의 '가해자, 피해인', 그리고 일본 배우 오다기리 죠가 연출을 맡은 '도이치 이야기'가 있다. '남매의 여름밤'이 국내를 대표하는 작품인 만큼, 쟁쟁한 작품들 사이에서 어떤 결과를 낼지 기대를 모은다.

윤단비 감독은 2020 뉴욕아시안영화제 경쟁부문에 '남매의 여름밤'이 초청된 것에 대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한 일상의 변화들과 영화제가 정상적으로 개최되지 못하는 것에 대한 안타까움이 있지만 그 속에서도 저희 작품이 관객들과 만날 수 있다는 것에 감사함을 느낀다"며 "비록 온라인 상영으로 만나게 되었지만 남매의 여름밤이 일상을 영위하는데 힘이 되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남매의 여름밤'은 오는 20일 개봉한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