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후' 이프, 상큼 발랄 아이즈원 '잔소리' 꺾고 2연승
연예 2020/08/08 19:23 입력

100%x200

KBS 2TV '불후의 명곡'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 그룹 이프가 2연승으로 우승에 가까워졌다.

8일 오후 방송된 KBS 2TV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는 작사가 김이나 특집으로 진행돼 테이 임정희 이프(신용재&김원주) 임한별&하성운 조정민 아이즈원이 출연했다.

이날 세 번째로 나선 이프는 박효신의 '숨'을 선택했다. 김원주는 "김이나 작사가의 가사는 함축적인 표현이 많아서 다시 노래를 듣고 곱씹게 하는 매력이 있다"고 말했다. 신용재는 '숨'에 대해 "공백기에 가사를 통해 위로를 받았다. 그래서 이 곡을 선택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아이즈원은 아이유의 '잔소리'를 선곡했다. 아이즈원은 "세 번째 출연인데 아쉽게도 쟁쟁한 선배님들 사이에 있어 1승을 해본 적이 없다. 이번에 기회가 된다면 1승에 도전해보고 싶다. 열심히 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아이즈원은 '잔소리'에 12명의 매력을 담아 재해석했다.

김이나는 아이유의 '잔소리' '좋은 날' '너랑 나' '분홍신' 등을 작사했다. 김이나는 "그때 아이유를 본 느낌이 지금 아이즈원을 보는 느낌이었다. '잔소리'로 1위를 했을 때 벅찬 행복감을 느낄 수 있었던 무대였다"고 전했다.

투표 결과 이프가 2연승을 차지했다.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