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짝소년단 비판' 샘 오취리, 韓 비하까지? 논란 지속에 SNS 비공개 전환(종합)
연예 2020/08/07 16:09 입력

100%x200

샘 오취리 © News1 DB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가나 출신 방송인 샘 오취리와 관련한 논란이 지속되고 있다. 한 고등학교의 졸업사진에서 학생들이 흑인 분장을 한, 이른바 '관짝소년단'의 모습을 두고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에 비판 글을 올렸다가, 역풍을 맞고 있는 것. 논란이 더욱 확산되자 샘 오취리는 사회관계망 서비스 계정을 비공개로 전환했다.

발단은 샘 오취리가 지난 6일 인스타그램에 올린 글에서 비롯됐다. 당시 샘 오취리는 "참 2020년에 이런 것을 보면 안타깝고 슬프다. 웃기지 않는다"며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에는 한 고등학교의 졸업사진에서 학생들이 흑인 분장을 한 채로 가나의 장례문화를 따라하고 있는 모습이 담겨 있다.

이에 대해 샘 오취리는 한글로 글을 올려 "저희 흑인들 입장에서 매우 불쾌한 행동"이라며 "제발 하지 마세요. 문화를 따라하는 것 알겠는데 굳이 얼굴 색칠까지 해야 해요?"라고 지적했다. 이어 "한국에서 이런 행동들 없으면 좋겠다"라며 "서로의 문화를 존중하는 것(이) 가장 좋습니다"라고 강조했다.

많은 누리꾼들은 샘 오취리가 한글로 올린 글의 내용에 대해선, 충분히 할 수 있는 발언이었다는 의견을 드러냈다. 하지만 문제는 그가 영어로 남긴 글이었다.

샘 오취리는 인스타그램에 영어로 올린 글에서 "한국에서는 다른 문화를 조롱하지 않고 이해할 수 있도록 하는 교육에 많은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며 "이러한 무지는 계속될 수 없다"는 글을 올렸다. 이 글은 한국 비하로로 해석될 수 있다. 또한 해시태그로 덧붙인 '#teakpop'은 케이팝의 비하인드 및 가십 등을 의미하는 용어로 쓰이기에, 누리꾼들은 이번 사안과 케이팝이 도대체 무슨 연관이 있는지 비판하는 의견을 다수 게재하고 있기도 하다.

이외에도 누리꾼들은 샘 오취리가 공개적인 공간에서 '관짝소년단' 사진을 모자이크하지 않고 게재해 학생들의 초상권을 침해했다고 주장했다. 또한 샘 오취리가 과거 JTBC '비정상회담'에 출연해 동양인 비하 제스처인 '눈찢기 동작'을 했던 과거의 모습을 소환했다. 해당 영상에서 각 나라의 특이한 대회를 소개하던 중 그는 자신의 양손으로 눈끝을 찢는 표정을 지었다.

이와 관련해 샘 오취리 측은 아직까지 별다른 입장을 내지 않고 있다. 샘 오취리는 해당 글로 논란이 된 이후 "그리고 기회가 되면 한 번 같이 이야기 하고 싶어요"라는 문장도 덧붙였지만 논란은 좀처럼 사그라지지 않고 계속되고 있는 상황이다. 비난의 수위도 점차 높아지자 샘 오취리는 댓글창을 막은 데 이어 인스타그램 계정도 비공개로 전환하기에 이르렀다.

이와 관련 일부 누리꾼들은 "(샘 오취리에 대한) 비난 수위가 지나치다" "논란이 과열됐다" "꼭 이렇게까지 마녀사냥을 해야 하나" 등의 의견을 보이고 있다. 반면 다른 누리꾼들은 "솔직히 (샘 오취리가) 너무 경솔했다" "아시아인 보고 눈 찢어졌다고 흉내내는 건 마음 속에 그게 웃긴다는 마음이 있기 때문" "왜 영어로 그런 식으로 적었나요" "저 학생들의 의도가 그렇지 않은데 피해의식이 문제를 키운 것 같다"는 등의 의견을 나타내고 있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