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현장] '어서오시게스트하우스' 이학주 "준근, 기로에 서있는 점이 나와 비슷"
연예 2020/08/07 15:54 입력

100%x200

리틀빅픽쳐스 © 뉴스1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배우 이학주가 자신이 맡은 준근 캐릭터와 비슷하다고 말했다.

7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어서오시게스트하우스'(감독 심요한)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려 이학주, 박선영, 신민재, 신재훈, 심요한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이학주는 영화에 출연한 것에 대해 "맨 처음에 시나리오를 보고 나서 서핑을 겨울에 한다는 것에 흥미를 느껴서 감독님 처음 만나고 어필을 많이 했다. 재밌게 촬영해서 잘 했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그는 "준근이라는 캐릭터는 유약하고 우유부단한 캐릭터인데 사람들이 살다 보면 결정을 내려야 하고, 이끌어 나가야 하는 순간이 있는데 그 기로에 서있는 인물이라 생각했다. 그런 점이 저와 비슷하다고 생각했다. 저도 연기를 하고 배우가 된 것이 운명적으로 휩쓸려 오다가 결정해야 하는 순간에 결정하게 돼서 여기까지 오게 됐다. 그런 점이 닮아있다고 생각해서 잘 표현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어서오시게스트하우스'는 서핑 게스트하우스에서 숙식 알바를 시작한 대학교 5학년 취준생 준근(이학주 분)이 홧김에 양양 바다를 걸고 금수저 서퍼와 막무가내 서핑 배틀을 시작하며 벌어지는 객기 폭발 청춘 버스터 영화다. 한예종 출신 심요한 감독의 장편 데뷔작이다.

오는 13일 개봉.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