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 한 대위 강동원vs서 대위 구교환, 극과 극의 무한 매력
연예 2020/08/07 09:05 입력

100%x200

'반도' 강동원/NEW © 뉴스1

100%x200

'반도' 구교환/NEW © 뉴스1

100%x200

'반도' 강동원/NEW © 뉴스1

100%x200

'반도' 구교환/NEW © 뉴스1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영화 '반도'(감독 연상호) 속 서로 다른 매력을 발산한 한 대위 역의 강동원, 서 대위 역의 구교환의 미공개 스틸이 공개됐다.

'부산행' 그 후 4년, 폐허가 된 땅에 남겨진 자들이 벌이는 최후의 사투를 그린 액션 블록버스터 '반도'는 7일 '한 대위' 강동원과 '서 대위' 구교환의 성격도 스타일도 다른 극과 극 스틸을 방출했다.

'한 대위' 정석(강동원 분)은 4년 전까지 대한민국의 특수부대 UDT 출신 군인이었다. 당시 폐허가 된 땅에서 벗어나기 위해 가까스로 구조선에 탑승하지만, 그 안에서 미처 발견하지 못했던 좀비를 마주치게 된다. 좀비 바이러스가 배마저 뒤덮으려는 순간 정석은 배에 탑승하고 있는 사람들을 지키기 위해 가슴 아프지만 냉정한 선택을 하게 되고 그 선택으로 정석은 홍콩에서 지옥 같은 나날을 보내다 폐허가 된 반도로 다시 돌아와 극적인 감정의 변화를 겪게 된다. 영화 내내 보여지는 절도 넘치는 액션과 카리스마 넘치는 눈빛은 '한 대위'의 빼놓을 수 없는 매력 포인트 중 하나다. 각 잡힌 총기 액션으로 좀비들을 맞서는 한 대위의 모습은 영화 초반부터 관객들의 시선을 단번에 사로잡았다.

서 대위(구교환 분)는 폐허가 된 땅에서 살아남은 631부대 지휘관이다. 4년 전에는 사람들을 구했지만, 절망 속에 인간성을 상실해버린 631부대를 통제하기 위해 질서를 만든 서 대위는 스스로는 절망 속에 의미 없는 하루하루를 살아가다 탈출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발견하고 새로운 희망을 갖게 된다. 폐허가 된 땅에서 4년의 세월 동안 버텨온 서 대위는 긴 헤어 스타일과 사복 차림을 하고 있어 겉모습부터 '한 대위'인 정석과는 대조적이다. 구교환은 희망과 절망 사이를 오가는 서 대위의 감정을 입체적으로 표현하며 독보적인 캐릭터를 구축하며 눈길을 끌었다.

한편 '반도'는 전국 극장에서 절찬 상영 중이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