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콜센타' 영탁, 박지 '좋은 거지' 통화연결음에 깜짝…반전 선택
연예 2020/08/06 22:55 입력

100%x200

TV조선 '사랑의 콜센타' © 뉴스1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사랑의 콜센타' 영탁이 박지의 곡이 통화연결음으로 나오자 깜짝 놀랐다.

6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사랑의 콜센타'(이하 '사랑의 콜센타')에서는 백지영, 린, 이해리, 벤, 솔지, 유성은으로 구성된 '여신6'가 TOP6와 보컬 여신 대전을 펼쳤다.

서울에서 결려온 전화 신청자의 통화 연결음에 영탁이 깜짝 놀라며 "이거 내 노랜데"라고 밝혔다. 통화연결음은 영탁이 트로트 가수가 되기 전 활동했던 듀오, 박지의 '좋은 거지(동창생)'였다. 이에 영탁은 진심을 담아 '좋은 거지(동창생)' 한 소절을 부르며 신청자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그러나 영탁에게 사랑을 고백한 신청자는 이날 듣고 싶은 가수로 '여신6'의 이해리를 지목해 반전을 선사했다. 신청자는 "언니가 이해리의 8년 팬이다. 취업 준비하러 서울에 올라왔는데 언니가 항상 많이 챙겨줬다"며 언니에 대한 고마움을 고백했다.

이해리는 신청곡 왁스의 '화장을 고치고'를 열창해 100점을 기록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어 더블 찬스까지 성공해 '여신6'가 환호했다. 이해리는 금손 이찬원의 도움을 받아 블루투스 스피커를 선물하게 됐고, "사인 CD까지 보내드리겠다"고 약속해 훈훈함을 더했다.

한편, TV조선 '사랑의 콜센타'는 '미스터트롯' TOP6(임영웅, 영탁, 이찬원, 정동원, 장민호, 김희재)가 특정 시간 동안 전국 각지에서 걸려온 전화를 통해 신청자의 사연과 신청곡을 받은 후 그 자리에서 즉석으로 신청곡을 불러 주는 실시간 전화 노래방 형식의 프로그램으로 매주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