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인터뷰]④ '환불원정대' 엄정화 "이효리와 동지애 있어…제시·화사 여리더라"
연예 2020/08/06 11:21 입력

100%x200

메가박스중앙(주)플러스엠 © 뉴스1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배우 엄정화가 MBC '놀면 뭐하니?'를 통해 이효리 제시 화사와 '환불원정대'를 결성하게 된 것을 언급했다.

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는 영화 '오케이 마담'(감독 이철하) 주연배우 엄정화의 인터뷰가 진행됐다.

이날 엄정화는 "환불원정대는 캐주얼하고 가볍게 만났다"며 "오랜만에 효리 얼굴 보고 제시, 화사 좋아하는 후배들인데 만나서 너무 좋았다. 실제로 보니까 너무 여리고 예쁘다. 마치 연예인 보는 듯 했다"고 애정을 보였다.

그러면서 "화사는 너무 예쁘고 잘한다, 제시는 너무 멋있다, 효리는 뭐랄까 세대 차이가 있지만 동지애가 느껴진다. 화사와 제시 보다 효리랑 얘기할 때 그런 게 있다"며 "이번에 만나서는 우리가 함께 뭘 할 수 있을지 그런 얘길 했다"고 털어놨다.

엄정화는 이효리가 '놀면 뭐하니?'에서 환불원정대를 언급하자 이를 사회관계망 서비스(SNS)를 통해 수락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그는 "저는 수락이라고 생각은 안 했다"며 "이 영상이 인스타그램에 굉장히 많이 보이더라. 처음에 그걸 봤을 때 '너무 재밌다, 너무 멋지고 예쁘구나' 했다"고 회상했다.

그러면서 "인스타그램에 올라오고 환불원정대 이름까지 뜨니까 어느날은 '만들어보면 너무 재밌겠다, 실제로 만들어본다면 그룹 생활 처음하는 건데' 했다. 재밌다고 생각해서 '효리 잘한다' 했던 거고 실제로 하게 될줄 상상도 못했다. 많은 분들이 관심 가져주시고 청원 아닌 청원을 해주셨다.

또 후배들이 여리다는 표현을 계속 쓰던 엄정화는 "효리가 그러더라. 나는 바꾸러(교환) 안 간다고 하더라. 그만큼 너무 여리다. 사람은 다 그런 것 같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한편 '오케이 마담'은 한국 최초 기내 액션을 소재로 한 영화로, 생애 첫 해외여행에서 난데없이 비행기 납치 사건에 휘말린 평범한 부부가 그간 숨겨왔던 내공으로 구출 작전을 펼치는 초특급 액션 코미디다. 오는 12일 개봉.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