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인터뷰]③ 엄정화 "황정민·송승헌 이어 박성웅과 호흡…상대 배우 운 좋아"
연예 2020/08/06 11:21 입력

100%x200

메가박스중앙(주)플러스엠 © 뉴스1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오케이 마담' 엄정화가 황정민 송승헌에 이어 박성웅과 커플 호흡을 맞춘 소감을 밝혔다.

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는 영화 '오케이 마담'(감독 이철하) 주연배우 엄정화의 인터뷰가 진행됐다.

'오케이 마담'은 한국 최초 기내 액션을 소재로 한 영화로, 생애 첫 해외여행에서 난데없이 비행기 납치 사건에 휘말린 평범한 부부가 그간 숨겨왔던 내공으로 구출 작전을 펼치는 초특급 액션 코미디다.

엄정화는 극 중 찰진 손맛으로 골목시장을 접수한 꽈배기 맛집 사장 이미영 역을 맡았다. 이미영은 가족을 위해 가게 문 한 번 닫아본 일이 없는 생활력 만렙 주부이자 컴퓨터 수리점을 운영하는 사랑꾼 남편 오석환(박성웅 분)의 뜨거운 사랑을 받는 아내다.

생활력이 강한 이미영은 우연히 미국 하와이 여행 당첨권을 받게 되면서 오석환, 그리고 딸과 생애 첫 해외여행을 결심하게 된다. 들뜬 마음도 잠시 비행기는 테러리스트들에게 납치되고, 이들과 마주하게 된 이미영의 숨겨진 내공이 점차 깨어나게 된다.

이날 엄정화는 박성웅이 캐스팅됐을 당시에 대해 "반가웠다. 반가운 반면에 어떤 성격인지 몰라서, 어떤 성격일지 궁금했다"며 "처음에는 어려운 감이 없지 않았다. 첫 촬영 때 박성웅씨를 보면서 '나 역시도 배역 이미지에 맞춰 생각하고 있구나' 했다"고 고백했다.

이어 박성웅에게 극 중에서 '예쁘면 다야?'라고 애드리브를 했던 것에 대해 "박성웅씨는 사랑스럽고 예쁘지만 그 장면에서 뭔가 부부의 사랑이 있다. 너무 사랑하지 않나. 상대가 정말 최고라고 생각하고 산다"며 "다른 사람들이 뭐라 하든 내 사람을 계속 예쁘다고 말해주는 게 너무 좋을 것 같더라. 저는 그게 웃음 포인트가 됐으면 좋겠다 생각했다. 짜증이 나는 순간에도 이런 말을 하는 게 부부인 것 같다"고 말했다.

박성웅과 같은 남편은 어떠냐는 질문에는 "그런 남편이 있으면 좋겠죠. 귀여우니까"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박성웅 이전에 황정민 송승헌과도 호흡을 맞췄던 때를 회상하며 "다 너무 잘 맞았다. 세 분 다 상대를 너무 배려해주고 사랑해준다"며 "상대 배우 운이 참 좋은 것 같다. 황정민씨는 수더분하시고 송승헌씨는 젠틀하고 따스한 이미지다. 상대를 너무 배려한다. 박성웅씨는 지루할 틈 없이 옆에서 시끄럽게 떠드는데, 배우님들의 힘을 참 많이 받았다"고 덧붙였다.

한편 '오케이 마담'은 오는 12일 개봉한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