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TV] '트롯신이 떴다' 정용화 '본캐'로 돌아왔다…'로커 정군' 매력 폭발
연예 2020/08/06 05:30 입력

100%x200

SBS '트롯신이 떴다'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트롯신이 떴다' 트롯 새싹 정용화가 '본캐'(본래의 캐릭터)로 돌아왔다.

지난 5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트롯신이 떴다'에서 정용화는 씨엔블루의 '아임 쏘리'를 선곡, 비장하게 무대에 올랐다.

무대 위에는 기타가 준비돼 있어 궁금증을 유발했다. 정용화가 등장하자 랜선 관객들은 시작도 전에 환호성을 내질렀다.

정용화는 "안녕하세요. 반갑습니다"라고 여유 있게 인사를 건넸다. 대기실에 있던 트롯신들은 "기타가 어울리네", "로커 분위기가 바로 난다"며 감탄했다.

정용화는 "제가 늘 트로트를 하다가 오늘은 제 노래를 할 수 있게 됐다. 집안에서 즐길 수 있는 최고의 흥을 위해 준비했다"며 '아임 쏘리'를 소개했다. 이에 팬들은 "멋있다. 본캐로 돌아왔다"며 설렘을 표했다.

정용화는 노래를 시작함과 동시에 이목을 집중시켰다. 직접 일렉 기타를 연주하며 강렬한 인상을 심어준 것. 그의 열정 넘치는 무대가 관객들은 물론 트롯신들의 '떼창'까지 유발했다.

후렴구에서는 "소리 질러!"라고 외치며 흥을 더욱 끌어올렸다. 엄청난 샤우팅까지 자랑하며 로커 본능을 깨운 정용화는 '로커 정군'으로서 매력을 뽐냈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