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컷] '십시일반' 김혜준, 김정영 차 막았다…갈등 폭발
연예 2020/08/05 15:45 입력

100%x200

MBC '십시일반' © 뉴스1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십시일반' 김혜준과 김정영의 갈등이 폭발한다.

MBC 수목드라마 '십시일반'(극본 최경/ 연출 진창규)의 2막이 시작된다. 1막에서는 화가가 죽은 표면적인 원인이 밝혀졌다면, 2막에서는 화가가 죽을 수밖에 없었던 진짜 이유가 밝혀질 것임을 예고하며 시청자들의 기대를 높이고 있다.

이런 가운데 '십시일반' 제작진은 5일 빛나(김혜준 분)와 설영(김정영 분)의 갈등이 폭발하는 장면을 담은 스틸컷을 공개했다.

공개된 스틸컷에는 잔뜩 분노한 표정으로 설영을 바라보는 빛나와 이를 모른 채 자신의 차로 향하는 설영의 모습이 담겼다. 이어 빛나가 차에 탄 설영의 앞을 가로막아 시선을 강탈한다. 다른 가족들은 빛나의 돌발행동에 모두 놀란 표정이다.

이 장면은 화가의 장례 미사 이후를 포착한 것이다. 화가의 죽음 이후 장례식까지 가족들에겐 많은 일들이 있었다. 이 과정에서 화가를 죽음에 이르게 한 수면제 5인방도 밝혀졌지만, 아직 누가 왜 이들에게 비밀 편지를 보내 수면제를 먹이도록 유도한 것인지 베일에 싸여있다.

이에 빛나는 편지를 보낸 사람을 진짜 범인이라 생각하고 추리 중이다. 그런 빛나에게 설영은 시종일관 의심의 대상이었다. 앞서 가사도우미 박여사(남미정 분)의 도움을 받아 설영의 방에서 증거를 잡으려고 한 적도 있을 정도다. 설영도 화가가 부인인 자신을 두고 내연녀 지혜(오나라 분)와 불륜을 저질러 낳은 딸 빛나를 탐탁지 않게 여긴다. 4회 엔딩에서는 잠이 든 빛나를 섬뜩하게 바라보는 설영의 모습이 담겨 긴장감을 더했다.

이토록 서로 의심하고 미워했지만 확실한 증거가 없기에 직접 부딪힌 적은 없던 빛나와 설영이다.그렇기에 빛나가 어떤 확신을 가지고 설영의 차까지 막아섰는지 궁금증이 커진다.

'십시일반' 제작진은 "그동안 극 전체에 긴장감을 주던 빛나와 설영의 갈등이 5일 방송에서 폭발한다"라며 "겉으로 보기엔 가족들 중 가장 이성적으로 보이던 두 사람이 무슨 일 때문에 감정적으로 부딪힌 건지, 특히 빛나가 설영의 차를 막을 만큼 분노한 이유가 무엇인지 궁금해하며 본 방송을 기다려주시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한편 '십시일반'은 매주 수, 목요일 오후 9시30분 방송된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