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스' 지현우부터 손지현까지, 새 드라마로 뭉친 배우들의 '찐매력'(종합)
연예 2020/08/04 21:49 입력

100%x200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캡처 © 뉴스1

100%x200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비스'에 배우들이 총출동 했다.

4일 오후 방송된 MBC에브리원 예능 프로그램 '비디오스타'는 '예능은 두렵지만 노잼인 건 싫어!' 특집으로 진행된 가운데 드라마 '연애는 귀찮지만 외로운 건 싫어!'의 배우들인 지현우, 김소은, 박건일, 공찬, 김산호가 출연했다. 이들은 다양한 에피소드로 입담을 과시하는가 하면 춤, 연기 등의 개인기로 매력을 뽐냈다.

지현우는 등장하자마자 진지한 토크 스타일로 이목을 끌었다. 그는 "많은 PD들이 그렇게 수도 없이 (내 예능감을 찾는 걸) 도전했지만 실패했다"며 "대부분 포기했던 것 같다. 약간 다큐 느낌이 나더라"고 솔직히 고백했다.

오히려 지현우는 상습적(?)으로 졸음을 유발하는 토크를 선보여 재미를 안겼다. MC들은 "드라마 홍보하러 나왔는데 노잼으로 가면 안된다", "텐션 좀 올려야 한다"며 안타까운 마음에 조언했다.

지현우는 '잘생김'을 스스로 인정하기도. 박건일은 촬영 에피소드를 공개했는데, 지현우에 대해 "얼굴 어느 쪽으로 찍어도 상관 없다고 하더라"라고 밝혔다. 지현우는 이에 수긍하며 "저는 아무 쪽이나 상관 없다. (둘이 찍는 신에서) 얘(박건일) 잘 나오는 쪽으로 하면 된다"라는 자신감을 내비쳐 웃음을 샀다.

김소은은 사전 인터뷰에서 "(남자 출연진 중) 이상형에 가까운 사람은 없는데"라고 솔직 고백을 했다고. "어떤 점 때문에 별로냐"라는 MC들의 질문에 김소은은 "지현우 오빠는 말이 많다. 조언을 현장에서 많이 해준다. 하려고 하는 걸 꼭 지적하고 있는 거다. 그런 게 좀 귀찮아서 제외"라고 털어놔 폭소를 유발했다. 박건일, 공찬을 향해서는 "라이징 스타는 제외다"라는 말을 해 웃음을 더했다.

박건일은 송민호, 피오와 절친 사이라고 밝혔다. 그룹 초신성으로 데뷔해 현재 배우로 활약 중인 박건일은 송민호, 피오와 예전부터 절친했다며 "어제도 같이 저녁 식사를 했다"고 알렸다. 이어 "제가 예능에 혼자 나온 건 데뷔하고 처음이다. (절친들이) 형이 어떤 사람인지 궁금하게 만들면 된다고 하더라"며 뒷이야기를 전했다.

박건일은 두 친구에게 감동 받은 사연도 공개했다. "제가 서른살에 입대를 했다"라고 밝힌 그는 "늦은 나이라 긴장되고 그랬는데, 훈련소 퇴소식을 하던 날 송민호, 피오가 부대로 영상 편지를 보내줬다"고 털어놨다.

해당 영상이 공개되자 박건일은 물론 다른 출연진들까지 흐뭇하게 바라봤다. 박건일은 "지금은 웃지만 그때는 눈물이 났다"며 고마웠던 마음을 전했다.

이날 김산호는 "아내와 딸을 최초 공개한다"며 결혼식 및 일상 사진을 선보였다. 김산호는 지난 2015년 동갑내기 비연예인과 웨딩마치를 울렸고, 결혼 4년 3개월 만에 첫 딸을 얻었다.

김산호 아내의 사진이 공개되자 MC들은 "엄청 미인이시다", "비율이 너무 좋다", "연예인이시냐" 등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김산호는 "연예인은 아니다"라며 수줍게 웃었다. 이어 생후 5개월 된 딸 로하의 모습이 등장하자, MC들은 "너무 귀엽고 예쁘다"고 입을 모았다. 김산호는 또 한번 행복한 미소를 지었다.

이후 손지현이 스튜디오에 갑자기 등장해 폭풍 댄스를 췄다. 몰래 온 손님으로 출연한 그는 스케줄이 있어 가봐야 한다는 김소은을 대신해 토크를 이어갔다. 손지현은 학창 시절 인천 계산동에서 자신을 모르는 사람들이 없었다며 "걸어다니면서 춤추고 그래서"라고 이유를 밝혔다. 손지현은 "흥이 넘치고 관종끼가 있었다"고 솔직히 고백해 웃음을 선사했다.

방송 말미 출연진들은 '연애는 귀찮지만 외로운 건 싫어!'에 대해 "가장 트렌디한 젊은 남녀의 사랑 이야기", "주인공들이 이렇게 빛나는데 안 보시겠냐", "노출신이 굉장히 섹시하다", "완성도 높은 캐스팅"이라고 적극 홍보해 새 드라마에 기대감을 높였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