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먹다' 이영하, 선우은숙과 이혼 언급…"원인 제공은 나, 편하게 만나는 사이"
연예 2020/08/03 22:49 입력

100%x200

SBS플러스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밥먹다'에 출연한 배우 이영하가 선우은숙과의 이혼을 언급했다.

3일 오후 방송된 SBS플러스 예능 프로그램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밥먹다')에서 김수미는 이영하를 향해 "둘이 너무 잉꼬부부 아니었냐. 이혼한다고 했을 때 쇼킹했다"고 입을 열었다. 이영하는 지난 1981년 동료 배우 선우은숙과 결혼했지만, 26년 만인 지난 2007년 이혼을 발표했다.

이에 대해 이영하는 "성격 차이가 좀 문제였다. 사실 원인 제공은 저 같다"고 털어놨다. 이어 "사람이 많다 보니까 맨날 밖에서 돌지, 친구 만나고 후배 만나고. 촬영 때문에 일도 바빴다. 그러다 시간 조금 남으면 친구들 만나서 시간을 보냈다"고 덧붙였다.

김수미는 "내가 듣기로는 이혼 후에도 연락은 자주 한다던데"라고 물었다. 이영하는 "이혼은 했지만 애들 생일이나 추석 같은 명절에는 같이 떡국도 먹고 그런다"며 "지금이 너무 편해서 합칠 생각은 없다. 아이들도 지금이 좋다더라. 서로 편하다"고 고백했다.

또한 "떨어져 있으니까 정말 더 잘하게 된다"면서 "(선우은숙이) 만약에 어디 아프면 말해라, 내가 뛰어오겠다 하더라"고 덧붙였다.

"그간 왜 재혼은 안했냐"라는 질문에 이영하는 "첫째는 아이들에게 그런 모습을 보여주고 싶지 않았다. 그리고 내가 모임이 정말 많다. 하루에도 2~3건씩 있다"고 답해 눈길을 모았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