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뿌듯하고 행복" '놀면 뭐하니?' 싹쓰리, '음악중심' 데뷔 비하인드 공개(종합)
연예 2020/08/01 19:46 입력

100%x200

MBC '놀면 뭐하니?'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그룹 싹쓰리가 MBC '쇼! 음악중심' 데뷔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했다.

1일 오후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에서 싹쓰리 멤버 유두래곤(유재석), 린다G(이효리), 비룡(비)는 '쇼! 음악중심' 출연을 위해 분주하게 움직였다. 싹쓰리는 여느 아이돌 그룹처럼 음악 방송 출근길에서 사진을 촬영에 임하며 끼를 발산했다.

대기실로 이동하던 비는 최근 싹쓰리가 '다시 여름 바닷가'로 음원차트 1위를 한 일에 대해 언급했다. 비는 "솔직히 말하면 1위를 할지 몰랐다"라고 하자 유재석 역시 이에 공감했다. 그러나 이효리는 "나는 1위할 줄 알았는데? 내가 들어갔으니까"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유재석은 이효리가 이번 활동으로 음악 방송 1위를 하면 1990년대~2020년대에서 다 1위 경험이 있는 유일한 가수라 말했고, 이효리는 "감사하다"고 인사했다.

최종적으로 안무 연습을 마친 이들은 카메라 리허설에 들어갔다. '여름 안에서'와 '다시 여기 바닷가'로 리허설에 들어간 이들은 우왕좌왕 하면서도 열심히 임했다. 유재석은 다소 헤매는 모습을 보였으나 이내 적응해 애드리브를 하는 여유를 보였고, 이효리와 비는 가수답게 노련하게 리허설을 소화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미니 인터뷰 리허설이 이어졌다. 세 사람은 의욕적으로 리허설에 임했다. 유재석과 비가 멘트를 길게 하자 이효리는 이들을 타박했다. 티격태격하는 이들을 본 MC들은 당황한 표정을 지어 웃음을 자아냈다.

준비를 마친 이들은 팬들과 소통하는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싹쓰리는 '다시 여기 바닷가'로 음원차트 1위를 한 일을 언급하며 감사한 마음을 표현했다. 또한 시상식에서 상을 받게 된다면 마다하지 않겠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사전녹화 후 대기실에 온 싹쓰리는 식사를 시작했다. 이때 아이돌 선배들이 싹쓰리를 찾아왔다. 동키즈 아이캔은 신곡이 담긴 CD를 건넸고, 전소미와 레드벨벳-아이린&슬기는 싹쓰리와 함께 스몰 토크를 나눴다. 이어 바로 미니 인터뷰를 시작한 싹쓰리는 거침 없이 답을 이어갔다. 특히 유재석은 MC에게 역질문을 해 김민주를 당황하게 했다.

이날 1위 후보에 오른 싹쓰리는 아쉽게 2위를 차지했다. 이효리는 "후배들과 함께해 행복하다"고 첫방을 마친 소감을 전했다. 무대 아래로 내려온 싹쓰리는 서로의 데뷔를 자축했다. 비는 "뿌듯하다"라고 했다.

한편 '놀면 뭐하니?'는 유재석이 릴레이와 확장을 기반으로 한 다양한 프로젝트를 통해 '유(YOO)니버스'(유재석 부캐들이 공존하는 공간)를 구축하는 과정을 담는 프로그램이다. 매주 토요일 오후 6시30분 방송된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