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혼자산다' 김연경, 플라이 보드 챔피언에 반했다…"훈남 선생님" 설렘
연예 2020/08/01 00:02 입력

100%x200

MBC '나 혼자 산다'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나 혼자 산다' 김연경이 플라이 보드를 배웠다.

31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 김연경은 웨이크 보드에 이어 플라이 보드를 배우며 시선을 강탈했다.

특히 김연경은 플라이 보드 월드 챔피언을 만나 설렘을 느꼈다. 그는 "잘 타서 반했다"라더니 "잘생겼다"라는 말로 '심쿵'을 유발했다.

김연경은 "세계 챔피언이냐, 아시아 챔피언이냐"고 물었다. 월드 챔피언이라는 대답에 김연경은 "나랑 비슷하네, 월드 클래스가"라면서도 떨리는 마음에 눈을 못 마주쳤다.

김연경은 인터뷰에서 "선생님이 훈남이시고 착하셔서 귀에 쏙쏙 들어오더라. 27살이라던데 아버님도 뵀다. 아드님 잘생겼다고 하니까 연경 선수도 예쁘다고 하더라"면서 미소 지었다.

이를 듣던 박나래는 "어? 이장우 회원님 표정이 안 좋다"고 농담을 던졌다. 앞서 두 사람의 러브라인(?)이 그려졌기 때문. 이장우는 "아니다"라면서도 "아까 기분 되게 좋았는데"라고 털어놨다.

그러자 김연경은 "장난이다. 이거 악마의 편집이다"라고 받아쳐 큰 웃음을 안겼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