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TV] 아이유, 여진구 부탁에 '바퀴 달린 집' 출연…'품앗이' 약속
연예 2020/07/31 05:30 입력

100%x200

tvN '바퀴 달린 집' © 뉴스1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아이유가 '바퀴 달린 집'에 출연하게 된 이유를 밝히며 여진구와 품앗이를 약속했다.

지난 30일 오후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바퀴 달린 집'에서는 가수 겸 배우로 활동 중인 아이유(이지은)와 함께하는 세 집주인(성동일, 김희원, 여진구)의 모습이 그려졌다. '바퀴 달린 집'은 경북 문경에 자리를 잡았다.

김희원은 저녁 식사가 준비되는 동안 아이유와 대화를 나누며 바쁜 와중에 '바퀴 달린 집'에 출연하게 된 이유를 물었다. 아이유는 "진구가 원래 부탁하는 성격이 아닌데, '누나 한번 와줄 수 있어?'라고 하는데, 나한테 부탁해줘서 고마웠다. 원래 뭔가를 부탁하는 성격이 아니다"라고 털어놨다.

이때, 저녁 식사를 준비하며 성동일에게 이것저것 스스럼없이 부탁하는 여진구의 모습이 그려져 재미를 더했다.

김희원은 아이유에게 여진구의 부탁에 부담을 느끼지는 않았냐고 물었고, 아이유는 "전혀 부담 없었다. 부탁받기 전에도 방송을 봤다"며 여진구에 대한 이야기를 이어갔다. 그 순간 여진구가 등장해 넘어질 뻔하며 웃음을 안겼다. 여진구는 "여기만 오면 이상하다. 넘어지고, 어디 걸린다"며 민망해했다.

김희원은 여진구에게 "아이유가 네가 부탁해서 부담을 느꼈지만 왔다"고 다르게 전했고, 이에 여진구는 "부담을 느끼는데도 왔으면 더 고맙다"고 받아쳤다. 김희원이 여진구가 다른 게스트가 왔을 때와 모습이 다르다고 의아해하자 아이유가 "너무 신경을 많이 써서 그런 것 같다"고 추측했다. 여진구는 자신의 초대로 온 손님이기에 더 신경이 쓰인다며 여태껏 자신들의 손님을 초대했던 성동일의 모습을 이해했다.

김희원이 자리를 떠나고 둘만 남게 된 아이유와 여진구는 나란히 앉아 대화를 나눴다. 아이유는 여진구에게 "다음에 내 부탁도 들어줘야지? 품앗이로"라고 제안하며 "내가 문경 왔으니까 어디까지 와줄 수 있냐"고 물었다. 그러자 여진구는 "외국? 외국은 생각해보겠지만 어디든 간다"고 약속하며 훈훈한 우정으로 눈길을 끌었다.

한편 tvN '바퀴 달린 집'은 바퀴 달린 집을 타고 전국을 유랑하며 소중한 이들을 초대해 하루를 살아보는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으로 매주 목요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