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퀴 달린 집' 여진구, 아이유→피오까지 '호텔 델루나' 인연 재회(종합)
연예 2020/07/30 22:34 입력

100%x200

tvN '바퀴 달린 집' © 뉴스1

100%x200

tvN '바퀴 달린 집' © 뉴스1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아이유에 이어 피오가 '바퀴 달린 집'에 함께했다.

30일 오후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바퀴 달린 집'에서는 가수 겸 배우로 활동 중인 아이유(이지은)와 함께하는 세 집주인(성동일, 김희원, 여진구)의 모습이 그려졌다. '바퀴 달린 집'은 경북 문경에 자리를 잡았다.

여진구는 고추장삼겹살을 위한 양념장을 만들었고, 아이유와 성동일, 김희원은 약돌 한상차림을 위한 준비를 시작했다. 아이유가 준비해온 유기농 쌈 채소와 밑반찬이 더해져 식탁은 화려해졌다. 여진구는 자신의 초대로 온 아이유에 책임감이 커져 평소보다 더 허둥대는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여진구가 나서 고기를 굽기 시작했고, 아이유는 그런 여진구에 대해 "진구가 고기를 잘 굽는다. 회식 때마다 진구가 다 구웠다"고 칭찬했다. 이어 여진구가 만든 능이밥이 물의 양을 못 맞춰 고두밥이 되었다. 성동일은 "생쌀이 감촉이 이런 거구나. 어쩜 쌀이 이렇게 탱글탱글하냐"고 평가했다. 애써 맛있다는 아이유에게 여진구는 "내가 맛있을 때 표정 아는데"라고 말하며 미안해했다.

냉면과 고기로 저녁 식사가 마무리 될 때쯤 갑자기 폭우가 내리쳤다. 여진구는 저녁 식사가 내심 아쉬운 듯, 아이유에게 "다음에 맛있는 거 사줄게"라고 말했다. 아이유는 "정말 맛있었다"며 미안해하는 여진구를 달랬다. 이어 네 사람은 쏟아지는 비에 그늘막을 재정비했다. 비가 오며 바퀴 달린 집 앞마당에 운치가 더해졌다.

아이유와 여진구는 화기애애한 분위기로 함께 설거지하며 성동일과 김희원을 흐뭇하게 했다. 이어 아이유는 세 집주인 중 이상형을 묻는 성동일의 돌발 질문에 고민도 없이 "진구요. 진구!"라고 답해 웃음을 안겼다.

다음 날 아침, 성동일은 다시 능이밥을 부드럽게 살려냈고, 김치찌개까지 더해 근사한 식사를 만들었다. 이어 성동일은 떡을 좋아하는 아이유를 위해 김희원과 찹쌀떡 단골집으로 향했다. 그 시각, 아이유와 진구는 손님맞이를 위해 분주하게 정리했다. 하루 만에 바퀴 달린 집 생활에 익숙해진 아이유 모습에 여진구는 "누나 고정 멤버 같다"며 웃었다.

아이유에 이어 드라마 '호텔 델루나'에 함께 출연한 가수 피오가 힘차게 등장했다. 여진구는 피오를 위해 고추장약돌돼지덮밥을 완성했고, 아이유도 자연스럽게 피오를 맞이했다. 피오는 오랜만의 재회에 "꿈속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세 집주인은 아이유, 피오와 함께 집을 옮겨 문경의 두 번째 앞마당 선유동 계곡에 자리했다. 여진구는 '무사 백동수', 김희원은 '구가의 서'를 촬영했던 곳이라 더욱 반가워했다. 이어 성동일은 김희원과 함께 능이 백숙을 준비했다. 그 시각, 여진구, 아이유, 피오는 물장난을 치며 계곡을 만끽했고, 그 장면을 보던 성동일이 "저런데 참여할 의욕이 없다고 하면 50 넘은 거다"라고 하자 김희원은 "나는 (계곡으로) 가겠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아이유가 능이백숙을 맛보며 극찬했고, 그제야 세 집주인은 "어제 너무 마음에 걸렸다"고 안도했다. 성동일은 맛있게 먹는 게스트들을 향해 "우정 변치 말고, 가끔 연락 달라. 오래가야 한다"고 인사를 건넸다.

한편 tvN '바퀴 달린 집'은 바퀴 달린 집을 타고 전국을 유랑하며 소중한 이들을 초대해 하루를 살아보는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으로 매주 목요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