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식당' 김원효X심진화X박현빈X윤수현 출격…덮죽에 칼국수까지 '호평'(종합)
연예 2020/07/30 00:38 입력

100%x200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캡처 © 뉴스1

100%x200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캡처 © 뉴스1

100%x200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골목식당'에 특별 손님들이 출격했다.

29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김원효, 심진화 부부와 박현빈, 윤수현이 포항 덮죽집과 해물칼국숫집을 각각 찾아갔다.

이날 사장님들은 백종원의 마지막 솔루션까지 듣고 특별 손님을 받았다. 먼저 한산한 거리에 누군가 다정한 모습으로 등장했다. 김원효, 심진화 부부가 덮죽집을 찾은 것. 사장님은 덮죽을 소개했다. 이들 부부는 소라와 문어가 들어간 '소문덮죽'과 시금치, 소고기가 들어간 '시소덮죽'을 하나씩 주문했다.

음식이 등장하자 심진화는 "오~ 냄새 대박. 너무 맛있겠다. 비주얼이 엄청나다"며 한입 먹어봤다. 그는 "우와. 진짜 맛있다"며 호탕하게 웃었다. 평소 죽을 좋아하지 않는 김원효 역시 "맛있네?"라며 놀라워했다.

하지만 단점 아닌 단점도 있다고. 심진화는 "단점이 너무 많이 먹겠다. 안 씹어도 되니까"라며 웃었다. 또한 "재료만 씹을 수 있으니까 너무 행복하다. 해산물에 더 집중이 된다. 바다 향이 다 들어가 있다. 포항이네, 포항"이라며 미소 지었다. 빨리 먹게 되는 게 단점이라는 말에 김원효는 "빨리 먹어야 다른 사람도 들어오지. 장사하는 사람 입장에서는 회전율이 좋아야 한다"고 받아쳤다. 이들 부부는 '완죽'을 해 시선을 모았다.

해물칼국숫집에도 특별 손님이 찾아왔다. 미스터리한 외지인은 트로트 가수 박현빈, 윤수현이었다. 사장님은 두 사람을 보자마자 호탕하게 웃었다. 이어 "진짜 팬이다"라며 행복하게 음식 준비에 나섰다.

박현빈은 평소 까다로운 입맛이라고. 그는 "예민한 편이다. 양은 중요치 않고 맛이 중요하다"라더니 "내가 다니는 칼국숫집에 가서는 몇 그램만 달라고 한다"고 농담을 던졌다.

힘포칼국수, 물가자미 비빔국수가 상에 올랐다. 두 사람은 비빔국수 먼저 맛봤지만, 박현빈은 조용히 젓가락을 내려놨다. 윤수현은 계속해서 영혼 없는 리액션을 이어갔다. 눈치를 보던 박현빈은 "비빔국수 맛이 약간 자극적이다. 한 젓가락 크게 먹었는데 한 그릇 다 먹은 느낌"이라고 지적했다. 양념이 강한 이유는 사장님이 양념을 눈대중으로 넣었기 때문이었다. 계량을 하지 않아 달라진 맛이 또 한번 문제가 됐다.

비빔국수는 방송용 리액션이었다면 힘포칼국수의 반응은 전혀 달랐다. '찐리액션'이 나왔다. 박현빈은 "이게 무슨 맛이냐"며 국물을 계속 담은 뒤 폭풍 흡입했다. 윤수현 역시 놀라워했다. 박현빈은 "국물 있는 국수가 비빔국수를 이기기 쉽지 않거든? 근데 이건 진짜 너무 맛있는데?"라며 호평했다. 이후에도 국물에 밥을 말아먹은 두 사람. 박현빈은 "이건 계속 들어가겠다"면서 다시 한번 극찬을 이어갔다.

한편 포항 꿈틀로 골목의 뒷이야기도 전해졌다. MC 김성주는 "여러 사정으로 5개월간 촬영했음에도 불구하고 장사하는 모습을 지켜보지 못했다"고 입을 열었다. 백종원은 "원래 마무리까지 하고 장사 잘하는 모습을 보고 가야 하는데"라며 아쉬워했다.

이에 제작진은 모두가 궁금해 한 꿈틀로의 바뀐 모습을 공개했다. 두 가게 모두 많은 손님들이 찾아왔고 만족스러운 평가를 받았다. 덮죽집 사장님은 아버지로부터 맛을 인정받고 감동의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칼국숫집 사장님은 "백종원 대표님 덕분에 좋은 맛을 낼 수 있게 됐다"며 눈물을 보였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