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든싱어6' 비 "굴욕 줄것"·장범준 "대거 탈락 예상"…모창자들에 도발
연예 2020/07/27 12:02 입력

100%x200

JTBC © 뉴스1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JTBC가 선보이는 '히든싱어'(기획 조승욱/연출 홍상훈 신영광) 6번째 시즌이 오는 31일 첫 방송을 앞두고 비 장범준 화사 장윤정 김종국 백지영 등 국내 최정상 가수들이 총출동한 모집 티저로 시선을 강탈했다.

'히든싱어'는 원조가수와 모창능력자의 노래 대결을 선보이며 JTBC의 대표작으로서 2012년부터 수많은 화제를 모아온 장수 예능 프로그램으로, 지금까지 상상을 초월하는 모창능력자들을 무대에 올렸다. 이 때문에 시즌 6에 등장할 원조가수들은 티저 영상에서부터 만만찮은 '기선 제압'에 나섰다.

이번 모집 티저에서는 가장 먼저 최근 '깡'의 역주행으로 대인기를 누리고 있는 비가 등장, "파이널리(Finally), '히든싱어'를 하게 됐네요"라며 "내가 무조건 장담할게. 굴욕을 안겨줄 수도 있어. 무조건 이길 거야, 4라운드까지 가서"라고 모창능력자들을 향한 투지를 불태웠다.

이어 모창 어려운 가수로 빈번하게 꼽히는 장범준은 '모창자의 모창'을 선보이며 제대로 도발에 나섰다. "내 모창을 잘 하는 사람을 본 적이 없다"는 그는 "솔직히 안 비슷하죠? 대거 탈락 예상합니다"라며 실력파 모창자가 없을 것이라고 단언했다. 또 자신의 히트곡 '여수 밤바다'의 한 소절을 어설픈 듯 부르며 "똑같죠? 제 모창자가 이랬죠?"라고 고개를 저었다.

'히든싱어' 출격을 예고해 화제를 모으는 화사 또한 "제 '부캐' 같은 느낌? 도전하지 않으면 멍청이~"라며 모창자들의 도전을 유도했다.

그리고 '히든싱어' 첫 시즌에 원조가수로 등장한 바 있는 김종국 백지영 장윤정은 시즌 6에서의 '리벤지 매치'를 예고했다. 김종국은 "진 사람에게 기회를 주는 것도 미덕 아닌가"라며 원조가수의 여유를 드러냈고, 백지영은 "내가 대충 왔겠어?"라며 '진검승부'를 다짐했다. 장윤정은 "왔구나 왔어"라며 어깨춤으로 모창자들을 환영했다.

역대급 모창능력자들 모집으로 또 한 번 뜨거운 무대를 연출할 '히든싱어6'는 오는 31일 오후 9시 처음 방송된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